UPDATED. 2019-10-18 19:18 (금)
행정자치부, 지역맞춤형 해법으로 저출산 극복 지원
상태바
행정자치부, 지역맞춤형 해법으로 저출산 극복 지원
  • 신승한 기자
  • 승인 2017.07.09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신승한 기자] 행정자치부(장관 김부겸)는 지자체 저출산 문제를 적극 해소하기 위하여, 저출산 극복에 대한 의지가 강한 지자체의 공모사업 중, 사업 실현 가능성이 높고 타 지자체로의 확산 가능성이 큰 9개 지자체 사업을 선정하여 총 39억 원을 지원한다.

행정자치부는 지난 4월, 전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자체 저출산 극복 지원 사업’을 공모한 바 있으며, 시·도별 심사를 거친 26개 사업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 서면심사, 현장실사 및 최종 심사를 통해 최종 9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행정자치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각종 시설 및 기반시설(인프라)을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르면 내년부터 지역맞춤형 저출산 극복 대책을 각각 추진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9개 지자체는 ▲부산 사상구 ▲대구 남구 ▲광주 광산구 ▲세종시 ▲경기 오산시 ▲강원 삼척시 ▲충남 서천군 ▲전북 순창군 ▲경북 상주시이다.

향후, 행정자치부는 이번에 선정된 9개 선도지자체 사업이 내실화될 수 있도록 전문가로 구성된 ‘컨설팅단’을 운영하여 선정 지자체를 지원함으로써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심덕섭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장은 “이번 공모사업이 지자체가 지역 저출산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는 지자체의 저출산 극복 우수 사례를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전 지자체로 확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