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8:00 (목)
바이든, 푸틴에 러시아 사이버 범죄 조직 단속 촉구
상태바
바이든, 푸틴에 러시아 사이버 범죄 조직 단속 촉구
  • 조성영
  • 승인 2021.07.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전화 통화에서 러시아발 랜섬웨어 공격 사건 논의
“美 향한 랜섬웨어 공격 계속되면 후폭풍 뒤따를 것” 경고
지난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는 모습/사진=뉴시스 제공
지난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는 모습/사진=뉴시스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러시아 사이버 범죄 조직 단속을 촉구했다.

10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지난 9일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러시아발 랜섬웨어 공격 사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푸틴에게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사이버 범죄 조직을 단속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러시아발 랜섬웨어 공격이 계속될 경우 후폭풍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을 겨냥한 랜섬웨어 공격이 러시아에서 발생하면 러시아 정부가 사주한 행위가 아니더라도 미국은 국민과 중요 기반 시설을 방어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9일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가 미국을 겨냥해 랜섬웨어 공격을 하도록 교사하지 않았더라도 러시아에 여전히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올해 5월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과 세계 최대 정육업체 중 한 곳인 JBA SA 등이 러시아 기반 해커 조직으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에 지난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바이든은 푸틴에게 러시아 국내 해커 조직을 단속하라고 요구했지만, 푸틴은 러시아 정부와는 관련 없다며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바이든은 “푸틴과 정기적인 의사소통 방식을 구축했다”라면서 “푸틴과 전화 통화가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조성영 기자 chosy@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