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순천 모 여고 운동부 지도자 제자들에게 '체벌,언어폭력'...자격정지 2년
상태바
순천 모 여고 운동부 지도자 제자들에게 '체벌,언어폭력'...자격정지 2년
  • 박유진 기자
  • 승인 2021.03.2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체육회관.[사진=뉴시스제공]
전남도체육회관.[사진=뉴시스제공]

 

제자들에게 체벌과 언어폭력을 한 순천의 모 여자고등학교 운동부 지도자가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전남체육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순천 모 여고 운동부 지도자에 대한 징계처리안을 심사하고 자격정지 2년 처분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남체육회는 징계 결정문을 문서로 작성해 운동부 지도자에게 조만간 발송할 예정이다.

운동부 지도자는 징계 결과에 따라 2023년까지 해당 종목 지도자로 활동 할 수 없다.

또 자격정지 2년 징계를 받은 운동부 지도자는 현재 아동폭력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 이 부분에 대한 징계는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체육회 스포츠공정위는 재판 결과를 토대로 징계 절차를 재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체육회 관계자는 "지난달 대한체육회로부터 징계 추진에 대한 공문을 받고 당사자의 해명 등의 절차를 거친 뒤 징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위계에 의한 폭력 등을 근절하기 위해 관련된 사안이 접수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하게 징계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순천 모 여고 운동부 지도자는 제자들에게 언어폭력, 체벌을 했다는 이유로 경찰 수사와 국가인권위원회 조사를 받았으며 징계위에 회부됐다.

인권위는 지난 1월29일 지도자에 대해 징계할 것을 권고했으며 대한체육회 등에 전달했으며 운동부는 해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