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국방부, 강원도 '北 남성 월남' 경계 실패 공식 사과
상태바
국방부, 강원도 '北 남성 월남' 경계 실패 공식 사과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1.02.17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서욱 국방장관 강원 고성군 해안 북한 남성 월남과 관련, 경계 실패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서 장관은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우선 장관으로서 국민께 실망감을 안겨드린 데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아쉬운 부분이 몇 개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을 현장에서 하고 중간 제대 지휘관도 하고 군 수뇌부도 하고 있지만 더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군은 지난 16일 발생한 강원 고성군 북한 남성 월남 사건에 대해 해안감시 경계작전 등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박정환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상황 설명에서 "군사분계선에서 3㎞ 이격된 지점 철책선 전방에서 족적을 발견했다. 미상 인원이 이 지점을 통해서 상륙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바로 아래 철책선 전방에서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됐다. 미상인원이 환복하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아래 철책 하단 배수로에 차단막에 훼손됐음을 확인했다. 미상인원이 배수로를 통해서 해안 철책선을 극복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후에 미상인원은 남쪽으로 5㎞ 이상 남하하던 중 7번 국도 민통선 검문소 폐쇄회로(CC)TV에 4시20분께 매우 짧은 시간 식별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상인원은 동쪽 해안 방향으로 이탈했고 민통선 검문소 CCTV는 더 이상 식별할 수 없었다"며 "그러다가 7시20분경 22사 수색병력에 의해서 검문소 동북방, 민통선 이북 야지에서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