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1:07 (화)
"동양인에게 안 어울려요" 에스티로더, 불매운동 확산세
상태바
"동양인에게 안 어울려요" 에스티로더, 불매운동 확산세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1.0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임의로 다른 색상 제품을 보내면서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색'이라고 해 국내 소비자들의 분노를 샀다. [사진=뉴시스]
미국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임의로 다른 색상 제품을 보내면서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색'이라고 해 국내 소비자들의 분노를 샀다. [사진=뉴시스]

미국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에 대해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매운동에 들어갈 조짐이 보인다. 에스티로더는 임의로 다른 색상 제품을 보내면서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색'이라고 해 국내 소비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소비자 A씨는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생일선물로 인종차별을 선물해준 에스티로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매트 파우더 파운데이션을 선택했지만, 쉘 컬러가 아닌 아이보리 누드 색상으로 배송됐다고 주장했다. 

A씨는 "동생 생일 기념으로 B쇼핑몰을 통해 C백화점 에스티로더에서 파운데이션 세트를 주문하고 오늘 배송 받았다"며 "선택한 옵션과 다른 제품이 도착했다. 증정 제품이라서 품절로 인한 색상 변경이었으면 괜찮았겠지만 위에 적힌 문구가 너무 인상적"이라며 쪽지 사진을 첨부했다. 

에스티로더 측이 동봉한 쪽지에는 "옵션으로 선택한 쉘 컬러 매트 파우더는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호불호가 분명한 특정 컬러"라며 "직접 컬러를 확인하지 못하는 특성상매장에서 동양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베스트 컬러인아이보리 누드(21호 정도)로 발송된다"고 적혀 있다. "옵션 변경사항이 불만족이라면 반품 처리 도와드리겠다"며 "구매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에는 유사한 사례를 경험했다는 댓글들이 달렸다. B쇼핑몰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다는 후기도 올라왔다. 

A씨와 똑같은 쪽지·제품을 받은 소비자들은 "그냥 다 반품하고 싶다" "동양인이라면 피부색이 어두울 것이라는 생각은 언제적 인종차별이냐"고 비판했다. C백화점은 B쇼핑몰에서 해당 제품 판매 페이지를 닫은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에스티로더 불매운동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에스티로더 인스타그램 등에는 "인종차별 안 삽니다. 불매!! "동양인에게 맞는 컬러랍시고 고객 주문 바꿔서 임의로 물건 주는 인종차별적이고 기본도 안 된 회사 손절이요" "동양인은 싫은데 동양인 돈은 좋냐" 등 항의글이 쇄도했다.

에스티로더 관계자는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고객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교육 등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