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0:04 (수)
소신발언 '일하는전공의', 정체가 수상하다
상태바
소신발언 '일하는전공의', 정체가 수상하다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8.3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전공·전임의 파업 사태에 대해 소신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은 일하는전공의운영자가 한국인도, 의사도 아니라는 증거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일하는전공의계정을 사용해 누군가 여론조작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페이스북 계정인 일하는전공의는 지난 29이정도면 됐다며 파업중단을 촉구하는 글을 써 명성을 떨쳤다

일하는전공의는 “(의대정원 확대 등 정부가 추진 중인) 의료 정책에 있어 의사들 생각이 중요한 건 맞다그렇지만 13만 의사들의 의견이 정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 것이 옳은가라는 발언을 했다

의협 김대하 대변인은 제보 내용에 따르면 전공의, 의사는 물론 한국인도 아닐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누군가 전공의 단체행동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작하려 전공의를 사칭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만일) 의료계의 정당한 주장을 폄훼하기 위해 누군가에 의해 조직적으로 (여론조작이) 이뤄지고 있다면 매우 충격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전공의들 사이에서도 일하는전공의의 정체가 수상하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정작 일하는전공의와 메신저로 나눈 대화에서 그가 기본적인 의학용어를 모르는 데다 심지어 중국식 표현까지 쓰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31일 대한의사협회 등에 따르면 일하는전공의운영자는 정형외과를 전공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정작 손(의학용어 수부)에 대한 기초 해부학적 지식을 묻는 말에 동문서답을 내놨다고 한다

손바닥 뼈의 줄임말로 사용되는 '호시탐탐'(H·C·T·Tm)은 의대시험에 단골로 출제된다. ‘호시탐탐은 손바닥에 자리한 4개 뼈를 일컫는 용어다. 의과대학 시험 단골로 출제문제라 암기하기 편하도록 앞글자만 딴 것이다. H·C·T·Tm , 호시탐탐은 Hamate(유구골·갈고리 모양의 손목뼈), Capitate(소두골) 등이다.

한 전공의가 메시지로 호시탐탐을 묻자 일하는전공의운영자는 해부학 배운지 오래인데라며 오히려 알려주세요라고 말했다

현직 의사는 이에 대해 “(호시탐탐은) 본과 1학년 시험에 무조건 나온다정형외과가 아니어도 의대만 다니면 모를 수가 없는 줄임말이다며 의심했다

일하는전공의운영자는 혈압과 맥박·호흡·체온 등을 의미하는 생체활력징후인 바이탈 사인(vital sign)에 대해서도 전혀 다른 답을 내놨다. 바이탈 사인은 흔히 ‘V/S’로 줄여 쓴다. 일하는전공의는 혈압·맥박 등으로 대답하지 못했고, “인성·생각·존중·마음이라고 답했다

특히 일하는전공의운영자는 대화에 중국식 표현을 써 그가 한국인이 아닐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 전공의가 글 내용이 전혀 병원에서 근무한 사람이 썼을 것 같지 않은 단어가 많다고 하자 그는 정말 (병원에서) 근무한 사람이 적었는지 회의한다고 응수했다

회의하다라는 표현은 회의(怀疑)’로 우리말의 의심하다와 같다. 그러자 이 전공의는 번역프로그램을 이용했냐고 물었고, 일하는전공의 운영자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한편, 30일부터 이러한 의혹이 집중적으로 제기되자 일하는전공의 페이지운영자는 나는 개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중국, 북한 지도자에 대한 욕설도 함께 썼다. 또 당분간 쉬겠다는 내용도 올렸다. 일하는전공의 페이지는 현재 검색되지 않는다. 비공개로 전환하거나 삭제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