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5 (금)
정세균 총리 "수소 전문 기업, 집중 지원 하겠다"
상태바
정세균 총리 "수소 전문 기업, 집중 지원 하겠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7.01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  사진 = 뉴시스 ]
[ 1일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 사진 = 뉴시스 ]

정부가 오는 2040년까지 수소 전문 기업 1000개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와 이와 같은 내용을 포함한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등 총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안건은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방안 △수소경제 전담 기관 지정안 △수소경제위원회 운영세칙 제정안(이상 산업통상자원부) △수소 기술 개발 로드맵 이행 현황 및 향후 계획안(과학기술정보통신부)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 성과 및 향후 계획안(환경부) △수소도시 추진 현황 및 확산전략안(국토교통부)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에 따르면 "크고 작은 700여개의 국내 기업이 수소 생태계 안에 들어와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번 수소 전문기업 육성 방안을 통해 해당 기업들의 매출 증가와 R&D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차 85만대, 수소충전기 660기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 사업 진행이 매끄럽지는 않았다. 제한된 수소차 차종, 충전소 구축 지연, 환경성·경제성 부족 등이 개선 과제로 제기된다.

이에 정부는 대형화물차, 중장거리 버스 등 보급 차종을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구매 보조금 등 재정 지원을 강화하고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 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