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5 (금)
코로나 환자에 ‘램시마’ 투여하자 일어난 반응
상태바
코로나 환자에 ‘램시마’ 투여하자 일어난 반응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6.23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셀트리온 램시마 / 사진 = 뉴시스 ]
[ 셀트리온 램시마 / 사진 = 뉴시스 ]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가 중증 코로나19에 감염된 자가면역 질환 환자의 상태를 개선한 사례가 소화기계 의학 저널인 거트(Gut)에 실렸다.

23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ASST Rhodense 국립병원에서 궤양성 대장염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던 30대 남성 환자가 코로나19 감염으로 폐렴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는 기계 장치의 도움을 받아 호흡을 이어가는 등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어려운 상태였다. 궤양성 대장염 상태도 심각한 상황이었다.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쓰이는 셀트리온 ‘램시마’를 투여했더니 ‘램시마’ 처방 이후 일주일 안에 호흡 상태가 좋아졌다. CT로 환자의 폐를 정밀 검사한 결과 염증 완화 등 현저한 개선이 확인됐고, 별도 장치 없이 스스로 자가 호흡을 할 수 있게 됐다. 최종적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퇴원했다.

지안피에르 마네스 소화기내과 부국장은 “자가면역질환 성인 환자가 인플릭시맙을 투여 받은 뒤 코로나19 완치뿐 아니라 궤양성 대장염 증상도 개선된 세계 첫 사례”라며 “인플릭시맙 제제가 자가면역질환 환자뿐 아니라 일반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의학계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별도로 현재 영국에선 ‘램시마’의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을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앞서 영국 옥스포드 대학교 소속 마크 펠드만 박사는 지난 4월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TNF-α 억제제 처방에 대한 연구가 시급히 진행돼야 한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펠드만 박사의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의 혈액과 조직에는 염증을 증폭시키는 TNF가 존재한다. 이를 통해 폐 등에서 염증이 증폭되는 사이토카인 폭풍이 발생해 코로나19 환자의 상태가 악화된다. 따라서 코로나19 치료에는 TNF를 타겟하는 TNF-α 억제제가 적합하며, 그 중에서도 20년이 넘게 처방된 인플릭시맙 성분이 효과적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