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철도 노조 무기한 총파업, 교통 대란 우려에 '엇갈린 시선'
상태바
철도 노조 무기한 총파업, 교통 대란 우려에 '엇갈린 시선'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2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총파업이 시작된 20일 서울 신도림역에 철도파업 관련 안내문구가 보이고 있다. 정부는 비상수송대책을 통해 파업기간 동안 광역전철의 경우 평시 대비 82.0%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출퇴근 시간에 전철을 집중 배치해 출근 시에는 92.5%, 퇴근 시에는 84.2%로 운행할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총파업이 시작된 20일 서울 신도림역에 철도파업 관련 안내문구가 보이고 있다. 정부는 비상수송대책을 통해 파업기간 동안 광역전철의 경우 평시 대비 82.0% 수준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출퇴근 시간에 전철을 집중 배치해 출근 시에는 92.5%, 퇴근 시에는 84.2%로 운행할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철도노조)이 20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총파업을 단행함으로 인해 교통 대란 우려가 현실화됐다.  철도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하는 건 2016년 74일 간의 파업 이후 약 3년 만이다.

철도노사는 총파업 전날인 지난 19일까지 교섭을 진행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은 최종 교섭 결렬 선언 이후에도 교섭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견을 좁히는데 실패했다.

철도노조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며 총 파업에 들어간 것이다.

일부 시민들은 파업을 '이해한다'고 보는 반면 '이기적'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20일 출근길 시민들은 철도노조 파업 소식을 듣고 버스, 택시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서울 성북구에서 만난 한모(36)씨는 "종로3가 쪽에 회사가 있어서 3호선으로 갈아타야한다"며 "퇴근할 때는 버스를 타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업을 하면 시민들이 불편한 건 사실이기 때문에 빨리 노사간에 협의를 하고 일찍 끝냈으면 한다"며 "시민들 불편이 최소화됐으면 하는 바람이고 적어도 출퇴근길은 좀 피해서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김모(63)씨는 "불편도 하고 걱정은 된다"면서도 "그래도 철도노조가 뜻이 있어서 파업을 하는 것 아니겠느냐. 빨리 타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느낄 경우 택시를 탈 생각이라고 전했다.

반면 파업 자체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민들도 있었다.

박모(69)씨는 "파업이 너무 잦은거 같다"며 "이기적인 모습 같아서 보기 좀 그렇다. 자기 월급 올려달라고 하고 인원을 늘려달라는 건데, 이미 월급도 많이 받을텐데 파업을 하면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에서 대학 논술 시험 보러 학생들이 올라와야하는데 파업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조금만 기다렸다 하든지, 너무 이기적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영업을 하는 오모(53)씨는 "평소 회기역에서 인천 역곡역으로 가 지하철을 많이 이용한다"며 "배차간격도 일정하고 안 막히는데 택시는 비싸고 자가용을 이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오씨는 "파업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시민을 볼모로 잡고 우리나라 형편이 그렇게 파업을 길게 할만큼 넉넉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날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이번 총파업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한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했다. “예고된 파업임에도 결국 이를 막지 못하고 국민 여러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파업으로 인한 불편을 줄이고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