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韓외교부 "화이트리스트 제외…한일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도전"
상태바
韓외교부 "화이트리스트 제외…한일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도전"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8.2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사진 = 뉴시스 ]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사진 = 뉴시스 ]

정부는 일본 정부가 28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 데 대해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보복이자 한일관계를 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며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하고,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로서는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장에서 건설적 해법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지속 촉구해 왔음에도 일본 정부가 결국 한일 경제협력은 물론 역내 번영과 세계 자유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조치를 강행한 데 더욱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일본의 조치는 수출관리 운용 재검토의 일환이 아닌,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자 한일 간 오랜 우호협력 관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도전"이라며 "일본 측이 우리의 거듭된 수출관리 당국 간 대화 제안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행보임을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모든 조치를 즉각 거둬들이고, 건설적인 해법 마련을 위한 대화와 협의에 진지한 태도로 응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며 "양국이 대화와 협의를 이어 나가는 데 있어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개정 수출무역관리령을 통과시켰다. 개정 관리령은 지난 7일 공포를 거쳐 이날 발효됐다. 한국 정부는 일본에 외교적 협의를 통해 "백색국가 배제 조치는 자의적인 수출규제"라며 철회를 촉구했으나 일본 측은 이에 응하지 않은 채 강행 의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