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강경화 외교부 장관, " 드릴 말씀이 없다."... 한일외교 장관 회담 결과
상태바
강경화 외교부 장관, " 드릴 말씀이 없다."... 한일외교 장관 회담 결과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8.2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부터 약 35분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을 마친 뒤 굳은 표정으로 이렇게 대답했다.

강 장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묻는 질문에도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자리를 떠났다.

강 장관의 이러한 반응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양측의 간극이 여전히 커 이번 만남에서도 접점을 찾지 못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20일 베이징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해야 하지만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를 필두로 한 일본의 통상 압박에 합당한 근거가 없으며, 자유무역주의에 반하는 조치를 철회하라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왕이(가운데)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앞서 왕이(가운데)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는 예정대로 이뤄진다고 설명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밤 베이징에서 기자들을 만나 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의 신속 대응을 요구하고,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신속히 시정하도록 거듭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었다.

또 강 장관이 이번 회담에서 고노 외무상에게 한미일 안보협력의 상징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재연장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최종적인 입장도 전달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으나 아직까지 언급을 했는 지 여부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