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9:18 (금)
‘러시아판 사드’ S-400 2차분 중국으로 출항
상태바
‘러시아판 사드’ S-400 2차분 중국으로 출항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7.2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분 한반도 근접 산둥반도 등에 배치...한미 공중·미사일 견제"
러시아 첨단 방공미사일 체계 S-400 [사진 = 뉴시스]

중국이 주한미군의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맞서 도입을 서두른 러시아제 최신예 방공미사일 시스템 S-400 '트리움프' 2차분이 해상으로 중국을 향해 출발했다고 타스 통신과 디플로매트가 25일 보도했다.

매체는 러시아 군사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발주한 S-400 1차분을 작년 5월 인도한 러시아 측이 납기일보다 수개월 앞서 2차분 1개 연대 분량을 다시 발트해 연안 우스트 루가에서 선적해 출항시켰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화물선 3척에 적재한 S-400 장비와 설비를 단기간 시차를 두고 중국군에 인계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2014년 총액 30억 달러(약 3조5400억원)에 S-400 최소한 6개 포대 2개 연대 분량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1차분 인수 때 3개 포대의 S-400을 받아 실전 배치한 만큼 이번에는 나머지 3개 포대를 수령하게 된다.

러시아는 중국과 S-400 판매 계약을 성사한 후 터키와 인도로부터 주문을 받았으며 터키에는 미국의 반발을 무릅쓰고 지난 12일 인도를 개시했고 인도 경우 2020년 10월 공급을 개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