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중소기업 90% "세액 공제 및 특허 심사기간 단축 필요"

[뉴스비전e]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지식재산(IP)'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3년간 특허를 출원한 중소기업체 36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IP 활용 애로조사' 결과, 응답 기업 90.1%가 IP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보유한 특허 수가 많을수록 IP 중요성을 인식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허 보유개수 2개 이하 기업의 경우 IP를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응답 비율은 87.2%였지만 5개 이하(91.4%), 10개 이하(96.0%), 11개 이상(100%) 순으로 특허가 많아질수록 IP를 중요하게 보는 비율은 높아졌다.

IP를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를 묻는 말(복수응답)에는 '특허 분쟁 예방과 기술 보호 때문'이라는 답이 88.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시회·수출 등 해외판로 개척시 필요'(43.0%), '기술 수준 홍보와 이미지 개선'(39.9%) 등의 답변이 나왔다.

IP 운용상 가장 큰 애로사항은 '장시간의 특허 심사 기간'(33.8%)과 '수수료와 연차등록료 부담'(31.3%) 등이 꼽혔다.

IP 활용 확대를 위해 가장 필요한 국가 지원으로는 'IP 제반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 지원'(36.0%)과 'IP 심사 기간 단축'(23.6%)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특허기술을 사업화하는 과정에서 애로사항을 묻는 말에는 '자금 부족'이라는 답이 31.6%로 가장 많았고, '전문인력 부족'이 25.5%로 뒤를 이었다.

특허기술 활용·사업 활성화를 위해 가장 우선돼야 할 정부 지원 사업으로는 '선행특허(기술) 조사 지원확대'(30.2%)와 '해외 특허 등록지원 확대'(23.4%) 순으로 조사됐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오는 18일 예정된 특허청장과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에 전달해 중소기업 IP 애로사항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상수 기자  deepmind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