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8,590원···노동계 즉각 반발 "1만 원 공약 실현 어려워져"
상태바
내년도 최저임금 시간당 8,590원···노동계 즉각 반발 "1만 원 공약 실현 어려워져"
  • 이장혁 기자
  • 승인 2019.07.1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 최저임금 대비 2.87%(240원) 밖에 오르지 못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전원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 노동자 위원들이 제시한 8,880원 보다 사용자 위원들이 제시한 8.590원에 더 많은 표가 몰렸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경제의 불확실성과 사회적 여건을 고려했고 이런 상황을 유연하게 대응하는게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반영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용자 위원 측은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경우 많은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어 불가피하게 이번 안을 선택하게 됐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다소 낮출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노동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은 논평을 내고 "최저임금 1만 원 실현은 거짓 구호"라며 "최저임금 참사가 벌어졌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IMF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역대 3번째 낮은 인상률이다"라며 "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건 최저임금 1만 원 달성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안을 고용노동부에 제출하고 고용노동부 장관은 내달 5일까지 고시해야 한다. 결정된 최저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금액으로 보면 월 179만5,310원이다.

단, 고시 전 노사 양측은 이의 제기가 가능하다. 장관이 인정하면 최저임금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