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풀무원, 대전 야구장서 ‘포기하지 마라탕면’ 첫선
상태바
풀무원, 대전 야구장서 ‘포기하지 마라탕면’ 첫선
  • 홍상수 기자
  • 승인 2019.07.0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풀무원 ‘포기하지 마라탕면’이 한화이글스 팬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이글스와 협업한 신제품 ‘포기하지 마라탕면’의 론칭 행사 ‘풀무원 포기마라 Day’를 열고 11번가에서 온라인 단독 판매를 시작했다.

‘풀무원 포기마라 Day’는 한화이글스 팬들에게 ‘포기하지 마라탕면’에 담긴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한화이글스의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열렸다. 풀무원 임직원 100여 명도 대전 야구장을 찾아 6,000여 명의 야구팬들에게 ‘포기하지 마라탕면’ 무료 증정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한화이글스를 열렬히 응원했다.

또 풀무원은 이날 11번가에서 ‘포기하지 마라탕면’ 단독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포기하지 마라탕면 8봉지와 마구마구 피규어로 구성된 한정판 1,000세트는 판매 시작 100분 만에 모두 판매됐다. 오픈 전후로 11번가 실시간 검색어 1위, 모바일 판매 베스트 1위, 쇼킹딜 전체 1위를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이 이어졌다.

풀무원식품 생면식감 사업부 이기욱 PM(Product Manager)은 “‘풀무원 포기마라 Day’ 현장에서 특히 젊은 팬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야구장 내 시식 평가도 매우 좋았고, 11번가에서 단독 판매한 한정판도 짧은 시간에 품절되는 등 초반 반응이 고무적이다”며 “정통 마라탕 맛을 구현한 생면식감 ‘포기하지 마라탕면’으로 앞으로도 비유탕 건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5일 한화이글스와 KT위즈 경기 시작에 앞서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시구, ‘포기하지 마라탕면’을 기획한 신입사원 이기욱 PM(Product Manager)은 시타를 했다. 풀무원에서 34년 근속한 박 대표는 등번호 34번, 입사 1년 차인 이 PM은 1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나섰다. 박 대표는 이 PM에게 “힘든 사회생활이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뜻한 바를 꼭 이루길 바란다”며 “한화이글스도 불꽃 같은 열정으로 이번 시즌 끝까지 선전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경기 시작 전에는 장외무대 앞에 ‘포기하지 마라탕면’ 부스를 설치하고 야구장을 찾은 6,000여 명의 팬들을 대상으로 SNS 인증 이벤트를 열었다. 선착순 400명의 이벤트 참여자에게 ‘포기하지 마라탕면’을 무료 증정했다.

5회말 종료 후 클리닝타임에는 응원단상에서 ‘마구마구 쌓아라!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이벤트가 진행됐다. 제한시간 1분 동안 ‘포기하지 마라탕면’을 쌓아 올린 만큼 제품을 증정하는 이벤트에 3명의 어린이가 참가하여 ‘포기하지 마라탕면’ 선물을 받았다.

‘포기하지 마라탕면’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 건면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풀무원이 최근 마라 트렌드에 맞춰 정통 마라탕 맛을 구현한 신제품 라면이다. 일반 라면과는 달리 기름에 튀기지 않아 정통 마라탕처럼 면이 쫄깃하고, 기름이 적은 탓에 정통 마라탕 특유의 얼얼한 국물 맛을 제대로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