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씨앗유산균' 김치개발, 해외 진출 박차
상태바
풀무원 '씨앗유산균' 김치개발, 해외 진출 박차
  • 홍상수 기자
  • 승인 2019.05.2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풀무원이 글로벌 김치시장에 본격 진출, 김치세계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전북 익산시 왕궁면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5월 26일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을 갖고, 한국 고유의 프리미엄 김치를 직접 생산하여 미, 중, 일 등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 나섰다.

이날 공장 준공식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춘석 국회의원, 조배숙 국회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조규대 익산시의회 의장, 김동원 전북대 총장, 박맹수 원광대 총장, 이하연 대한민국김치협회 회장,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윤태진 이사장과 풀무원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풀무원은 1년간 300억원을 투자하여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내에 연면적 30,329㎡(9,175평)에 지상 3층의 김치공장을 완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이 공장은 포기김치부터 맛김치, 백김치, 깍두기, 섞박지 등 다양한 한국 고유의 프리미엄 김치를 하루 30t, 연간 1만t 이상 생산할 수 있다. 이 공장은 수출용 김치공장으로 가장 최신 공장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김치수출량은 2만8천여t이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한국의 김치는 세계 68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푸드가 됐다”며 “풀무원의 바른기업 이미지와 초현대식 김치공장을 통해 세계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 김치를 생산하여 대한민국 김치의 자존 심을 지키고 김치산업이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풀무원 이효율 총괄CEO는 이날 “풀무원은 1987년부터 한국최초의 김치박물관을 30여 년간 운영해온 소명의식과 노하우를 가지고 이번에 김치세계화라는 새로운 글로벌도전에 나섰다“며 “글로벌유통망을 통해 외국김치와는 전혀 다른 차별화된 한국 고유김치를 미국, 중국시장을 넘어 일본, 동남아, 유럽까지 확장하여 글로벌 NO.1 김치로 성장시켜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풀무원은 1991년부터 해외사업을 전개해온 글로벌역량을 기반으로, 우리김치를 미국 최대유통인 월마트에 입점, 판매를 개시했다. 중국에서는 O2O 신흥강자인 알리바바의 허마센셩과 회원제 최대유통인 샘스클럽에서 김치를 판매하고 있다.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은 IoT(사물인터넷) 등 최첨단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팩토리(공장)’이다. 김치는 제조 과정 중 맛이 계속 변해 고객이 원하는 숙성도에 맞춰 출고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데 첨단 기술로 극복했다.

절임부터 포장까지 전 제조과정에 IoT 센서와 IP카메라를 설치해 온도, 습도, 염도 및 제조 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균일한 맛의 김치를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김치 고급화와 차별화를 위한 ‘프리미엄 전략’으로 ‘씨앗유산균’이 풍부해 시원하고 깔끔한 맛의 김치를 새로 개발했다. 글로벌 김치시장에서 중국산 저가김치, 유산균이 거의 없는 일본 ‘기무치’나 ‘살균 김치’와 차별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정부는 지난 3월 김치수입 확대에 대응하고 국산김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발표한 '김치산업 육성 방안'에서 국산김치의 품질, 안전 차별화를 통해 김치수출을 9750만 달러에서 1억2000만 달러까지 확대한다.

지난해 김치 수출액은 9750만 달러(약 1100억원), 수입액은 1억3821만 달러로 약 4천71만달러 무역수지 적자현상을 보이고 있다. 수입 김치 중 99%는 저가형 중국산이다. 수출입김치를 물량으로 따지면 수출은 2만8197t, 수입은 29만742t으로 수입량이 10배 이상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