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istribution
한미약품, R&D 집중으로 실적 쑥쑥↑↑
한미약품 본사

[뉴스비전e] 한미약품이 작년 대한민국 토종 제약기업의 저력을 보여줬다. 2018년 한 해 자체 개발한 제품들로 매출 1조160억 원을 기록한 것은 물론, 국내 제약기업 최고 수준의 금액을 R&D에 집중 투자하며 한국 제약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연결회계 기준으로 2018년 누적 매출 1조160억 원과 영업이익 836억 원, 순이익 342억 원을 달성하고 R&D에는 매출 대비 19%인 1,929억 원을 투자했다.

무엇보다 2018년 한미약품의 매출은 수입산 외국약을 도입해 판매한 비중이 미미한 반면, 한미약품 기술로 자체 개발한 제품들 위주로 달성한 성과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국내 여러 경쟁 제약사들의 ‘상품 매출(외국약 도입 판매 매출)’ 비중이 적게는 45%, 많게는 75%까지 이르는 현실(각 회사별 2018년 3분기 누적 실적 공시 기준)과는 달리, 2018년 한미약품은 국내 매출의 93.3%를 자체 개발 제품을 통해 달성했다. 외국산 의약품 수입 판매를 통해 얻은 수익인 상품매출 비중은 3.8%에 불과했다. 나머지 2.9%는 국내 타 제약사 제품 도입 판매 비중이었다.

실제로 2018년 한미약품의 매출 상위 10개 품목 모두 아모잘탄(474억 원), 로수젯(489억 원), 낙소졸(118억 원), 에소메졸(264억 원) 등 한미 제제기술이 고스란히 축적된 개량신약, 복합신약들이었다.

특히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 제품을 통해 얻은 수익을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에 투자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출과 R&D의 선순환 구조를 탄탄히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은 10년간 매출 대비 평균 15% 이상을 R&D에 투자했으며 누적 금액은 1조 원 이상이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매출 1조 원이라는 숫자 보다 어떤 방식으로 매출을 달성했는지가 훨씬 중요하다”며 “단순히 회사의 외형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내실 성장이 R&D 투자로 이어져 한미만의 기술력이 축적되고 이 축적된 기술이 다시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우 사장은 “외국산 제품의 국내 의약품 시장 잠식이 매년 점점 커지는 추세”라며 “제약강국을 이루기 위해서는 한국 토종 제약기업들의 역할과 책임이 더 중요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법인인 북경한미약품의 실적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북경한미약품은 2018년 2,282억 원의 매출과 430억 원의 영업이익, 370억 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6.6%, 영업이익은 30.0%, 순이익은 26.6% 성장한 수치다.

박유미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유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