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istribution
신세계백화점, 팩토리스토어 2호점은 부산 센텀시티

[뉴스비전e] 신세계백화점이 스타필드 고양에 이어 부산 센텀시티에 ‘신세계 팩토리스토어’ 두 번째 매장을 연다.

센텀시티몰 지하 2층에 300여평(912.4m2) 규모로 열리는 팩토리스토어 2호점에서는 해외 유명브랜드부터 패션, 생활 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상품을 최대 9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신세계 팩토리스토어는 기존 백화점 운영 형태와는 달리 재고관리부터 판매까지 직접 운영하는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off price store)로 신세계가 2017년 국내 처음으로 도입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다. 

H&M, 자라 등 SPA 브랜드와 유사하게 한 공간에서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들을 자유롭게 착용해보고 한꺼번에 구매할 수 있도록 백화점이 직접 매장을 구성했다.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는 미국을 대표하는 백화점인 노드스트롬의 ‘랙’, 삭스피프스애비뉴의 ‘오프피프스’, 니만마커스의 ‘라스트콜’ 등 주요 업체가 2000년대 초반에 첫 점포를 열었고 현재는 미국 내 3000여개가 넘는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센텀시티점 지하 2층에 위치한 신세계 팩토리스토어 2호점에는 신세계가 직매입하는 글로벌 패션 편집숍인 분더샵과 델라라나 등 PB 브랜드를 비롯해 무스너클, 파라점퍼스, 맥케이지 등 럭셔리 패딩 브랜드도 만날 수 있다. 

그 외에도 리빙 토탈 브랜드 까사미아와 여행 용품, 생활 소품 등 브랜드를 포함해 총 100여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하나의 매장 안에서 편집숍 형태로 판매한다. 

신세계 팩토리스토어 2호점은 스타필드 고양점 보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컨템포러리 패션 브랜드를 대폭 확대했다. 

북유럽 디자인을 대표하는 핀란드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리메꼬’도 선보이는 등 라이프스타일MD를 강화하고 마리메꼬의 대표 상품인 인테리어 용품, 머그컵, 쿠션, 앞치마, 에코백 등을 60% 할인해 선보인다. 

맥케이지 등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를 비롯해 폴로, 캘빈클라인, 타미힐피거 등 컨템포러리 패션 브랜드에 대한 가격 메리트(30~70% 할인)도 높였다. 

신세계백화점 패션연구소 이정욱 상무는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 첫 매장인 스타필드 고양점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소비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가운데 부산 센텀시티에 2호점을 열게 됐다”며 “도심 한가운데서 유명 브랜드의 인기 상품을 최대 9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고 패션 이외에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품목까지 접목시킨 만큼 많은 고객들이 몰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진희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