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지치지 않는 타이어기업
ⓒ한국타이어

[뉴스비전e 이현섭 기자] 한국타이어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월드(DISI)에 3년 연속 편입된 데 이어 ‘한국품질만족지수’에서도 10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

한국타이어가 9월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월드(DISI)에 3년 연속 편입되며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대표 기업으로 위상을 다시한 번 입증했다.

글로벌 상위 2,521개 기업 가운데 12.6%인 317개, 국내 기업 중에는 20개 기업에만 주어졌다. 한국타이어는 자동차부품산업(Auto Components) 내 최고 회사 중 하나로 선정되며 3년 연속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수준의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2018년에는 환경관리 및 정책, 공급망 관리, 사회공헌 영역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윤리경영 영역에서 많은 개선을 이룬 것으로 평가받았고 경제, 환경, 사회의 세 분야에서 편차 없이 고르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내 7개의 CSR 전문 위원회를 통해 임직원들과 끊임없이 지속가능성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며 전사 차원의 CSR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올해는 자사 상품 사용이 환경개선 활동으로 이어지도록 Renewable(지속 가능한 친환경 원재료 사용), Recycling(재활용), Reusable(재사용), Reducing(환경 영향 최소화) 등 네 가지 영역을 기반으로 중장기 연구 로드맵을 수립, 2045년까지 100% 지속 가능한 원료만으로제조된 타이어 개발을 목표로 연구가 진행 중이다.

2017년부터 농장, 중개상, 고무가공공장을 포함한 천연고무 유통 전반의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키고자 글로벌 타이어 업계와 컨설턴트, NGO, 천연고무 공급사 및 생산자, 행식 고객과 긴밀하게 공조하며 ‘천연고무 지속가능성’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제적인 규제 대상 및 후보 화학물질의 사전 필터링 프로세스를 구축해 보다 안정하고 건강한 제조 시스템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르노 그룹이 개최한 ‘올해의 협력사상(Supplier Award)’ 시상식에서 최고의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선정됐다.

 

10년 연속 한국품질만족지수 1위

최근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평가에서도 성능과 신뢰도, 안전 등의 사용품질지수와 이미지, 인지도, 신규성 등 감성품질지수 모두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평가는 해당 기업 제품을 최근 2년 이내에 구입해 6개월 이상 사용하고 있는 자가운전자로 구성된 소비자 그룹과 6개월 이상 해당 제품을 유통 중인 판매상으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국타이어는 지속적인 R&D투자와 고객만족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글로벌 탑타이어(Top Tier)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 그 결과 10년 연속 한국품질만족지수 1위를 달성했다.

 

혁신과 프리미엄 이미지 강화

9월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IAA 상용차 전시회 2018(IAA Commercial Vehicles 2018)’에 참가해 글로벌 Top Tier 기술력의 트럭·버스용타이어를 선보였다.

‘미래를 향한 주행(driving tomorrow)’이라는 전시회 슬로건에 맞춰 최신 제품들을 선보였다. 200평방미터 이상 규모의 전시장 내 부스에서 온ㆍ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와 시내버스용 타이어를 전시하고 밖에도 별도 공간을 마련해 브랜드 마케팅을 전개했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탑타이어 기술력 기반으로 메르세데스-벤츠 트럭(Mercedes-Benz Trucks), 스카니아(Scania), 슈미츠-카고불(Schmitz-Cargobull) 등 프리미엄 상용차 브랜드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글로벌 상용차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영국 버밍엄 국제상용차 박람회(Commercial Vehicle Show), 타이어 쾰른(Tire Cologne) 등 박람회에도 참가해 프리미엄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고 있다. 혁신 기술을 반영한 트럭·버스용 타이어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현섭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