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ervice
네이버, 승리의 'V' 라이브V앱 3주년 누적 재생수 34억, 유료 거래액 230억 원 돌파...글로벌 1,524 비중 79%, 10대 비중 70% 차지...아시아 중심 폭풍 성장..동영상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 가
[네이버 제공]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네이버의 글로벌 동영상 라이브 플랫폼인 브이라이브(V LIVE, V앱)이 차별화된 기술력과 포맷 기획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스타와 팬들이 가장 활발하게 커뮤니케이션하는 대표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최근 베트남에서의 음악차트 및 음악방송 구축을 시작으로, 더욱 실험적인 콘텐츠 포맷 개발에 노력하는 한편, VR 등 고도화된 기술 개발 적용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V앱은 3년간 누적 재생수 34억 건을 돌파하며 글로벌 10대 중심으로 크게 성장했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이용하는 글로벌 1524세대의 비중은 79%으로 이 중 10대가 70%를 차지한다.

2015년 출시된 네이버 브이라이브는 누적 다운로드 5,700만을 기록하고 있으며, 3년간 총 2만5,177시간 라이브됐다.

브이라이브를 가장 많이 감상한 해외 국가는 필리핀, 일본, 미국 순이고 댓글을 통해 가장 활발하게 참여하는 곳은 중국이다.

스타를 가장 적극적으로 팔로우하는 글로벌 국가는 인도네시아다. 글로벌 팬들은 터키어, 프랑스어, 폴란드어, 아랍어 등 58개 언어로 자막 번역에 참여했다.

최근 브이라이브의 유료 콘텐츠 상품 모델인 ‘V LIVE+(단건 유료상품)’, ‘CH +(월간 멤버십 상품)’의 유료 구매자가 1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동영상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의 성장 가능성도 확인했다.

브이라이브의 유료 거래액은 최근 230억 원을 돌파했다. 가장 많이 구매된 콘텐츠는 방탄소년단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본보야지’ 시리즈다.

특정 스타의 독점 콘텐츠를 정기 구독하는 형태인 ‘채널 플러스’의 경우, 평균 16만 명의 유료 구독자 수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콘텐츠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실험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브이라이브는 라이브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눕방, 웹예능 등 새로운 콘텐츠 포맷을 개발, 실험해 나가며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브이라이브에서 처음 시도된 웹예능 ‘빅피처’는 최근 1억 재생수를 돌파하며 웹오리지널콘텐츠의 저변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