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distribution
[뉴비ⓔ핫이슈] 세무조사로 머리 깨지는 삼진제약장기집권 위한 실적 위주 경영이 부른 악재 잇달아…7년새 세무조사 3건, 200억 원대 과징금에 성차별 논란까지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 [사진:삼진제약 홈페이지]

[뉴스비전e 특별취재팀] 국세청이 삼진제약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24일 서울 마포 삼진제약 본사에 '조사4국' 요원들을 파견해 회계장부를 확보하고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4국이 기업의 탈세, 횡령 등 비리 조사에 특화돼 있는 만큼 정기세무조사는 아니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이번 조사의 강도가 상당히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재인 정부가 제약업계의 불법 리베이트 관행을 척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이후 실제 적발 사례가 속출하는 만큼 국세청이 삼진제약의 혐의에 대해 이미 상당한 증거를 확보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삼진제약은 그간 세무조사에서 잇달아 회계 오류를 지적받고 적잖은 추징금을 부과받은 바 있다. 최근 7년 새 총 세 번이다. 2011년 회계장부 오류 등으로 85억 원대, 2013년 132억 원대 추징금이 부과되었다. 2014년에는 132억 원 추징금에 대한 가산세만 28억 원 넘게 냈다.

삼진제약은 해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해 왔다. 지난해에도 매출 2,453억 원에 순익 358억 원으로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하지만 납세와 인사관리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올 초에는 여성고용차별 기업을 고발하고 불매운동을 벌이는 ‘남초불매운동·여성차별기업 고발’ 계정에도 이름을 올렸다. 여직원의 진급이 늦고 급여에서도 차별이 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회사 안팎에서는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의 장기집권을 문제삼기도 한다. 이 사장은 20년 가까이 삼진제약을 이끌어 온 국내 제약계 최장수 CEO다. '집권 연장'을 위해 실적에만 과도하게 집중한 결과 여러 가지 부작용이 드러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게보린'으로 유명한 삼진제약의 머리가 다시 아프기 시작했다.​

특별취재팀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