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CJ제일제당,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CJ제일제당이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은 정부가 일자리를 늘리거나 일자리의 질을 선도적으로 개선하는 기업의 노력을 인정하고 격려하고자 마련된 제도다.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 분석, 지방고용노동관서 발굴 및 국민 추천을 통해 후보 기업을 발굴하고, 현장조사 및 노사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적으로 100개 기업이 선정됐다.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행사에는 기업 관계자와 구직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에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CJ제일제당 역시 인사지원실장 신영수 상무가 행사에 참석,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패를 받았다.

CJ제일제당은 인사문화 혁신제도 시행을 통해 일자리의 질을 제고한 점이 높이 평가 받았다. 징검다리 연휴 시 연차사용 장려, 정시퇴근을 위한 PC-OFF제도 운영, 스마트폰을 통한 재택 결재·보고가 가능하도록 스마트워크 시스템 도입 등 구성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 받았다.

이와 더불어 임산부 대상 2시간 근로시간 단축 실시, 자녀에게 긴급한 사유가 있을 경우 근로시간을 2시간 단축하는 ‘긴급자녀돌봄휴가’, 배우자 출산시 2주의 휴가 부여, 5년마다 안식휴가를 지원하는 제도 또한 일자리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 받았다.

정규직 전환을 통해서도 일자리의 질을 개선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부 정책 흐름의 맞춰 비서와 서무 등 계약직·파견직 직무 3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올해 역시 6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현재도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고 있다. 정규직으로 전환한 구성원들의 근로조건 및 복리후생은 정규직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 밖에도 스펙을 보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리스펙트 전형’을 운영하고 있는 점도 일자리 질을 높인다고 인정 받았다.

CJ제일제당은 채용 확대를 통해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물론 구성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통한 질 향상에도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사·복지제도를 꾸준히 개선하고 신설해 으뜸기업이 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