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미래융합/정책
망막서 눈과 뇌 연결하는 47종 ‘시각 채널’ 확인...'시각 뇌지도' 첫걸음
망막의 신경절세포 유형을 온라인 가상전시관으로 구축한 홈페이지 <사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김진섭 한국뇌연구원 책임연구원과 세바스찬 승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연구팀이 망막에서 눈과 뇌를 연결하는 47종의 ‘시각  채널’을 확인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뇌연구원이 17일 밝혔다. 

뇌는 약 870억 개의 신경세포(뉴런)로 구성되어 있는데 신경세포에는 여러 유형이 있으며, 각 유형마다 모양과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망막 신경세포의 유형과 역할을 알아내는 것은 ‘본다는 것’의 비밀을 풀기 위한 첫 단계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망막과 뇌를 연결하는 신경절세포는 마치 TV에 영화채널, 뉴스채널 등  다양한 채널이 있는 것처럼 움직임과 외곽선 등 다른 종류의 시각 정보를 모아서 보내고, 뇌는 각 정보를 재조합우리가해  보는 장면을 이해한다. 

연구팀은 생쥐의 망막을 전자현미경으로 찍은 초고해상도 3차원 영상을 분석해 찾아낸 396개의 신경절세포를 구조에 따라 47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 중 6가지는 처음 발견되었으며, 이 목록은 현재까지 발표된 연구 중 가장 완전한 것이다. 

연구팀은 온라인 가상 전시관을 만든 뒤 이번 연구 성과를 공개해 누구나 무료관람이 가능하게 해 향후 다른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관에서는 개별 신경세포의 3차원 구조와 시각 자극에 대한 반응도를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섭 책임연구원은 “이 연구는 시각 뿐 아니라 사고와 인지 등 뇌가 작동하는 원리를 밝혀내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녹내장 등 시각질환의 근본 원인을 찾아내는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뇌연구원 연구팀은 향후 3차원 전자현미경을 이용해 소뇌와 대뇌의 신경세포 연결 지도(뇌지도)를 만들고 뇌의 정보처리 과정과 작동원리를 밝혀내는 연구를 할 계획이다.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9월 확정한 '바이오경제 2025'에 따라 동 연구와 같은 글로벌 최초를 지향하는 바이오 R&D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o 특히, 인간 뇌에 대한 근본적 이해를 위한 뇌 관련 기초 연구 강화  및 뇌지도 구축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