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VR/AR/게임
[게임뷰] NHN엔터, 1분기 매출액 2,322억원·영업이익 154억원·당기순이익 633억원
<사진 / NHN엔터>

[뉴스비전e 장연우 기자]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11일, 2018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2018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2,322억원, 영업이익은 66.6% 상승한 154억원, 당기순이익은 6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는 425% 증가했다.

1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먼저 ▲모바일 게임은 일본에서 흥행중인 3vs3 PvP 게임 <컴파스>의 안정적인 성장에도 불구하고 기존 작품의 자연 감소로 인해 전 분기 대비 1.9% 줄어든 636억원을 기록했다.

▲PC 온라인게임은웹보드 게임의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7.2% 상승한 52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55%이며, PC온라인 게임은 45%로 나타났으며, 매출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보면 해외가 53%, 국내가 47%로 해외 비중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매출은 커머스와 기술 사업 부문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6.4% 감소했지만, 페이코 거래 확대와 디지털 광고 자회사 인크로스 연결 편입에 따른 광고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5.6% 늘어난 1,157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신사업의 핵심인 페이코(PAYCO) 서비스 현황에 대해서는 거래규모와 이용자 추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1,600여개 모바일 기프트 상품 확대와 함께 11번가, 티몬 등 40개 이상의 온라인 쇼핑몰 대상으로 하는 쇼핑 적립 서비스는 물론, 빅데이터와 데이터 분석 기술을 결합한 맞춤 혜택 쿠폰 서비스도 출시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 정우진 대표는 “낚시 기반의 리듬 액션 게임 <피쉬아일랜드2>가 출시를 위한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고, 모바일 FPS <크리티컬옵스>와 일본 <모노가타리 IP> 게임, 그리고 인기 애니메이션 ‘RWBY’ 캐릭터를 활용한 <루비 어미티 아레나> 등이 하반기 출격을 앞두고 있다”며 “페이코의 경우, 간편결제 수단을 넘어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으로 변모하기 위해 다양한 신규 서비스 출시를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연우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