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번째 금감원장...윤석헌 "금융감독 제대로 수행 위해 독립성 유지 필요"
8일 취임한 윤석헌 신임 금감원장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금융감독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독립성 유지가 필요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세번째 금융감독 수장을 맡은 윤석헌 금감원장의 발언이다. 

윤 신임 금감원장은 교수 시절부터 금융감독 고유의 권한에 대해 강조해 왔다. 

8일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개최된 제 13대 원장 취임식에서 윤 원장은 "금감원이 외부 이해관계자들과 수많은 과제들에 포획돼 독립적으로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금융감독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독립성 유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금융감독이 단지행정의 마무리 수단이 돼서는 안된다”며 금감원이 외풍에 흔들리지 않고 본연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처럼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감독의 본질을 위험관리로 규정하고 감독정책의 정체성과 독립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꺼낸데 대해, 필요하다면 금감원이 상위기관인 금융위원회의 의견에 반대할 수 있는 모습도 보여줘야 한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두 기관간의 관계 정립에 변화가 일어날수 있다는 예상도 제기된다. 사안에 따라 금감원이 금융와의 별개의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윤 원장은 취임사 서두에서 "잠재 위험이 가시화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동시에 현실화된 위험에 엄중하게 대처하는 것이 금감원이 오롯이 집중해야 할 금융감독의 본질"이라며, "금감원이 국가 위험관리의 중추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금융감독이 제대로 돼야 정부가 올곧은 금융산업정책을 펼칠 수 있고 금융회사들이 금융상품 및 서비스의 개발과 혁신에 전력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 금융소비자들이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