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부품/소재
LG화학, 배터리용 코발트 수급체계 강화...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키로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LG화학이 세계 1위인 중국의 코발트 정련업체 '화유코발트'와 손잡았다. 

배터리용 코발트의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11일 중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양극재 합작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저장성에 본사를 둔 화유코발트는 지난해 정련 코발트 2만톤을 생산한 세계 1위의 코발트 업체다.

전구체는 양극재를 만들기 위한 상위 공정으로 코발트와 니켈, 망간을 결합해 제조한다. 여기에 리튬을 결합하면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가 만들어진다.

LG화학은 원재료부터 배터리 완제품까지 생산할 수 있는 수직 계열화를 갖추게 됨으로써 글로벌 배터리 왕국을 구축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LG화학은 총 2,394억원을 오는 2020년까지 신설법인에 투자할 계획이다. 전구체 생산 법인은 중국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되며 LG화학이 833억원을 투자해 49%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양극재 법인은 장쑤성 우시시에 설립해 LG화학이 1,561억원을 출자해 51%의 지분을 확보, 운영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화유코발트는 코발트 등 원재료에 대한 공급을 보장하기로 했으며 LG화학은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제품 또한 우선적으로 공급받는다.

한편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핵심 원재료에서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강력한 수직 계열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최고의 품질을 갖춘 배터리를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