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미래융합/정책
인터넷기업협회, FCC의 망중립성 원칙 폐기에 우려 표명..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에도 부정적 영향"
<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17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망중립성 폐지 결정이 전세계 인터넷에 미칠 영향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협회는 이날 '미국 FCC의 망중립성 폐지안 가결에 대한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망중립성 원칙에 대해 "인터넷을 통한 표현의 자유와 평등권 등 기본적인 인권 가치를 확산시키고 혁신과 경쟁, 개방성과 다양성을 발현하고 확대하는데 기여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망중립성 원칙 폐기라는 FCC의 결정은 그간 이루어온 인터넷기업들의 혁신과 향후 산업을 주도할 스타트업의 의지를 꺾어 인터넷 생태계 전반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협회는 "미국의 망중립성 폐기는 자칫 미국을 넘어서 망 중립성 원칙을 지지하는 전 세계 다른 국가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미국의 망중립성 폐기 결정은 자국 내에서도 트럼프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행정으로 거센 비난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명서에서는 "폐지 결정이 내려진 이후 미국에서는 수많은 인터넷 기업들과 이용자들이 즉시 망중립성 폐기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고, 관련 소송도 잇따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향후 인터넷 생태계에 어떤 후폭풍을 가져올지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이번 결정에 대한 미국내 여파를 진단했다.   

미국의 자국 내 정치 환경 변화에 따른 급격한 통신 정책 변경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하는 것은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는게 협회의 평가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망중립성 원칙은 한국의 인터넷기업들이 성장하는데 기반이 되어 왔으며,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스타트 업들의 탄생과 성장을 이끌 기반이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차세대 인터넷 산업의 육성과 한국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망중립성은 더욱 공고하게 유지되고 강화되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런 맥락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최근 통신사들의 기간통신사업자 법적 지위에 근거한 국내 망중립성 정책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발표한 것은 매우 다행스럽다고도 덧붙였다. 

협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밝힌바 있는 네트워크 기본권 확대 공약 역시 망중립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과 한국의 다른 여건에 대해서도 협회는 강조했다. 

협회는 "거대 글로벌 인터넷기업을 보유한 미국과 달리 우리 인터넷 산업은 아직 국내 시장에서조차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실정"이라며 "4차산업혁명의 근간이 될 망중립 원칙을 더욱 공고하게 유지하고 강화해 나감으로써 글로벌 경쟁이 가능할 것이며, 국내 인터넷 산업 발전을 통한 국가 미래산업 육성이라는 정책 목표도 달성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호성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슈분석] 미국의 망 중립성 폐기 결정...국내 미칠 영향은?[이슈분석] 망이용료 협상나선 페이스북의 계산법은?.."VR포석·미국 판결에 따른 유불리 등 다양"[포스트 망중립을 짚는다②] 찬반 팽팽한 제로레이팅...관망해온 정부, 직접 나서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