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품/소재
정은승 삼성전자 사장 " 스냅드래곤 845의 성공 기대"...차세대 제품 생산 맡을지 '관심'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 <사진 / 삼성전자 제공>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퀄컴의 차세대 모바일AP '스냅드래곤 845'를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에서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대만 TSMC에 이어 세계 2위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이 확대될 가능성에 업계의 관심이 높아진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에서 열린 '2017 퀄컴 스냅드래곤 테크놀로지 서밋'에 기조 연설에 깜짝 등장해 "스냅드래곤 신제품을 기대하고 있고, 삼성전자도 협력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스냅드래곤 845칩이 내년 초 출시 예정인 갤럭시S9부터 공급 될 것이라는 발표에 이어, 삼성과 퀄컴과의 협력 강화로 해석된다. 

특히 정 사장은 "퀄컴과 삼성전자는 지난 10여 년 간 모바일 플랫폼의 파운드리 파트너로 자리매김했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며 "삼성전자 파운드리는 퀄컴과 계속 협력해 전력 소비를 줄이고 공정 기술의 성능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내년에 스냅드래곤 845의 성공 역시 기대해본다"고 강조했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45의 생산 업체 후보군으로 대만 TSMC와 삼성전자가 예상되 왔지만, 정 사장의 이번 퀄컴 행사 방문을 기점으로 삼성전자의 스냅드래곤 845 양산이 확실시되는 양상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퀄컴과 협력해 10나노 이하 미세공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내년에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2위 내로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그간 언급해 왔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퀄컴이 올해 테크서밋에 강조한 시사점은?..."AI·5G·VR 등 4차산업 기술 종합 제공"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