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22:02 (수)
문재인, 13~15일 '재신임 투표' 강행
상태바
문재인, 13~15일 '재신임 투표' 강행
  • 김호성 기자
  • 승인 2015.09.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1일 당 중진과 비노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대표직 재신임을 묻는 투표 절차를 강행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비노 진영은 "당을 친노와 비노로 쪼개자는 행위"라고 반발하면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새정연은 이날 문 대표에 대한 재신임 투표를 전당원 ARS와 국민여론조사를 통해 13∼15일 3일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밀봉한 뒤 16일 혁신안통과 여부를 정하는 중앙위원회 종료 직후 발표하기로 했다.

문 대표는 혁신안 통과 여부와 전당원 ARS 투표, 국민여론조사 등 세 가지 중 어느 하나라도 부결된다면 사퇴하겠다고 밝히며 배수진을 쳤다.

한편 문 대표의 재신임 투표 강행에 대해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문재인 대표의 재신임 투표 강행에 반발했다.

박 의원은 11일 "(문 대표가) 최고 위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재신임 여론조사(국민, 당원)로 하겠다며 일방적 선언을 하고 퇴장한 것은 독선"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방법의 결정은 당 공식기구에서 하는 것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존중하는 것"이라며 "중앙위 혁신안, 국민 당원 어느 한쪽만 불신임 해도 사퇴하겠다는 것은 결국 친문 반문의 선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