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문화재청, '백제왕도 핵심유적' 정책포럼 출범
상태바
문화재청, '백제왕도 핵심유적' 정책포럼 출범
  • 박유진 기자
  • 승인 2021.02.2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익산 미륵사지 석탑, 익산 미륵사지 전경,익산 왕궁리 유적 전경,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사진=뉴시스]

문화재청 백제왕도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추진단은 26일 '백제왕도핵심유적 정책연구포럼(정책연구포럼)'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범식은 백제왕도에 남아있는 핵심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함이다.

또 정책연구포럼은 단순히 발제자의 연구결과에 대한 강연방식을 넘어 참여위원들의 집중토론과 외부전문가와의 협업 등을 동반한다. 여기에서 도출된 내용과 결과들은 향후 추진하는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백제왕도 핵심유적'은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 9개 유적을 포함한 26개 유적으로 왕궁·왕릉·사찰·성곽 등 왕도를 구성하는 필수시설로 구성돼 있다.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정지산유적, 수촌리고분군, 대통사지, 고마나루, 관북리유적, 부소산성, 화지산유적, 능산리고분군, 정림사지, 왕흥사지, 군수리사지, 능안골고분군, 부여나성, 가림성, 정암리와요지, 구드래일원, 왕궁리유적, 익산 쌍릉, 미륵사지, 제석사지, 금마도토성, 익산토성, 미륵산성,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등이다.

문화재청은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백제왕도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추진단(추진단)'을 별도 운영하고 있다. 추진단의 직무와 정책수립을 뒷받침하기 위해 출범하는 '백제왕도핵심유적 정책연구포럼'은 26일 출범을 시작으로 반기별로 운영된다.

이번 포럼에는 역사·고고·건축·전통조경 등 문화재 관련분야 외에도 언론, 활용, 도시경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