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20:04 (수)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코로나 치료센터 제공
상태바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연수원...코로나 치료센터 제공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8.28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 라이프 파크 전경. (사진=한화생명 제공)

28일 한화생명은 서울, 수도권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도로 확산되자 라이프파크(LifePark) 연수원을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다시 제공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라이프파크는 200개의 객실을 보유한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생명은 정부 당국과 지자체간 협의와 준비과정을 거쳐 9월 중 생활치료센터로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한화생명이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3월19일부터 4월30일까지 40일간 경기도 1호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돼 환자들의 치료와 회복을 도운 바 있다.

당시 라이프파크는 의학적 처치가 완료되고 임상증상이 호전돼 퇴원이 가능한 경증환자를 관리하는 '가정대체형'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됐다. 총 201명의 경증환자가 입소했으며 완치 후 일상으로 복귀했다. 평균 치료기간은 3.7일로 의료기관의 병상 순환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한바 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최근 급증한 코로나 환자들의 병상이 부족하다는 점을 감안해 이미 한 차례 치료시설로 활용됐던 라이프파크를 다시 제공하기로 했다"며 "일상으로 복귀하기 위한 환자들의 희망센터로서 역할과 국가적 위기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