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세력 키우는 태풍1호 '봉퐁' 필리핀 접근...대규모 해일 우려
상태바
세력 키우는 태풍1호 '봉퐁' 필리핀 접근...대규모 해일 우려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15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봉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필리핀 세부 북동쪽 약 320㎞ 부근 해상에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 사진 = 뉴시스 ]
[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봉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필리핀 세부 북동쪽 약 320㎞ 부근 해상에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 사진 = 뉴시스 ]

급속한 속도로 세력을 키우는 제1호 태풍 '봉퐁'이 필리핀에 접근하고 있다. 

CNN의 기상 담당자는 상륙했을 때의 피해에 대해서 매우 격렬한 비와 폭풍 대규모 해일이 발생이 예상된다며 경계를 호소했다.

제1호 태풍 봉퐁의 최대 풍속은 12일 오후 약 26.4m에서 13일 오후 약 54.2m로 증가했다. 규모로 말하면 약한 열대 저기압에서 대형 허리케인으로 확대된 것이 되어 현재도 세력을 강화하고 있다.

태풍 봉퐁은 필리핀의 동쪽 해상에서 한반도로 접근중이다. 이대로 계속되면 중부 비사야 제도, 비콜 지방, 북부 루손섬에 걸쳐 100~250mm의 강우가 예상된다고 한다.

현지 시간 14일 밤 비콜 지방에 상륙한 뒤에는 최대 세력을 유지한 채 15일 밤 루손 섬 북동부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중심이 육지를 벗어나 먼바다에 머물면 폭풍과 해일의 최대 피해를 면할 수 있지만 그 기대는 높지 않다고 CNN 기상관계자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