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일본인, '여성 있는 술집 가자' 거절에 폭행
상태바
일본인, '여성 있는 술집 가자' 거절에 폭행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일본인 A씨(32)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인 것으로 5일 전해졌다.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가자는 요구에 거절한 택시기사를 폭행한 일본인이 현행범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5시께 서울 강남구에서 택시에 탄 뒤 기사에게 "아가씨가 있는 곳으로 데려다 달라"고 요구했고, 기사가 이를 거절하자 폭행한 혐의를 받고있다.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으며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