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홍콩장관 사의 수차례 거부...“사태해결 요구”
상태바
중국, 홍콩장관 사의 수차례 거부...“사태해결 요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7.1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중국 정부는 홍콩을 혼란 속에 빠트린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와 관련해 수차례 사의를 표명한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 온라인판과 명보(明報)가 15일 보도했다.

매체는 복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최근 수주일 동안 반복해서 사직하겠다는 의향을 중앙정부에 표시했지만 매번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캐리 람 행정장관에 "직책에 머물면서 스스로 자초한 정국과 사회 혼란을 수습하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기본법 등 관련법상 중국 정부의 승인이 없으면 사퇴할 수 없다.

소식통들은 범죄 용의자를 중국에 송환할 수 있도록 하는 인도법안(도망범 조례 개정안)의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연일 이어지는 시위 사태를 캐리 람 행정장관를 대체해 감당할 수 있는 인물이 없으며 이를 맡겠다고 나서는 고위 당국자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행정장관실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미 시민에 홍콩을 위해 계속 전력을 다해 공직을 수행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고 밝혀, 당분간 사직하지 않을 것임을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