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특별분양
상태바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특별분양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6.1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주)강산종합개발은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수혜지역인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과 경계에 접해있는 삼죽면 율곡리 380㎡씩 15개 필지를 3.3㎡당 임야 60만 원, 전 70만원 부터 선착순 매각한다.

분양자분들의 안전을 위하여 등기 이전 시 까지 박두태 법무사에서 자금관리를 한다. 희소성과 함께 향후 급격한 토지상승이 확실시 될 지역이다. 

◆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대상지 용인으로 최종 확정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 약 448만㎡(약 135만 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 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Fab)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앞서 정부는 2028년까지 반도체 공장 4기와 50개 이상 중소 협력업체가 동반 입주하는 ‘대형 반도체 클러스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용인이 대형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로 선정된 이유는 수도권에서 가까울 뿐 아니라 대·중소기업 협력에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또, 기존의 이천, 청주, 기흥, 화성, 평택에 있는 반도체 기업 사업장과 연계 할 수 있고 전력, 용수, 도로 등 인프라 구축도 쉽다.

이번 SK하이닉스 반도체 부지를 서로 자기지역에 유치하려고 각 지자체에서 발 벗고 나서서 노력하였으나 SK하이닉스가 용인시 원삼면에 낙점되면서 원삼면이 올 3월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자 그 주변 지역과 가장 근거리 경계지역인 안성시의 삼죽면 일대가 투자지역으로 급상승하여 토지거래가 활발히 이루어 지고 있다.

또,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올해 1분기 전국 지가 조사결과 용인시 처인구가 1.85% 상승으로 전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인근의 한 부동산 대표는 “전화 문의는 물론이고 직접 찾아오는 사람도 많지만 팔겠다는 물건이 없다”며 “전형적인 시골 동네가 반도체 클러스터 배후도시가 되면 최첨단 스마트 산업도시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스마트 첨단산업 자족도시 조성···수십 조 원대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

일차리 창출도 청신호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통해 2만 5,000명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팹 운영인력 1만2,000명과 지원부터 인력 3,000명을 포함한 1만5,000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또, 함께 입주할 50여 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약 8,000여 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산업단지 조성 및 팹 건설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도 반도체 팹 1개 건설 시 약 128조 원의 생산유발, 47조 원의 부가가치유발, 37만 명의 취업유발효과가 있다고 봤다.

특히 용인시는 산업단지뿐 아니라 수많은 연구 인력과 지원인력 등이 생활할 수 있는 배후도시도 만들 계획이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물론 친환경 스마트 첨단산업 자족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마스터플랜도 수립된다. 인근 지자체까지 함께 발전해 수십조 원대의 천문학적인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군기 용인시장도 “모두가 한마음으로 반도체 클러스터가 반드시 성공하는 것에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세계적인 반도체 중심도시로 거듭날 용인시의 변화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