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인천의 땀과 눈물의 역사···바닷바람을 걷는 두 작업복‘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 특별전...“메이드(Made) 인(人) 인천”...인천의 역사와 인천을 만든 사람들

[뉴스비전e]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를 맞아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공동으로 특별전 ‘메이드(Made) 인(人) 인천’을 2019년 5월 15 일(수)부터 8월 18일(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1에서 개최한다.

국립민속박물관이 2017년 인천 지역의 민속문화 발굴과 보존을 위해 진행한 ‘인천 공단과 노동자의 생활문화’ 학술조사를 토대로 인천의 민속문화를 소개하는 자리다.

‘세창양행 상표’와 ‘조선인촌 성냥’, ‘동일방직 작업복’, ‘제미 니자동차’, ‘삼익피아노’, ‘용접바가지(마스크)’ 등 유물 및 영상 600여 점이 전시된다.

◆ ‘최초’라는 인천의 가치 재발견

선사시대 이래 유구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인천은 숙명처럼 ‘최초’의 수식어를 달게 되었다.

개항 이후 신문물과 외국인이 유입되는 관문으로 근대화의 상징이었으며 산업화 시기에는 청년들에게 ‘기회의 땅’이기도 했다. 그 역사적 경험은 다른 지역으로 영향을 미쳐 한국 사회의 발전과정에서 마중물 역할을 했다.

이번 전시는 개항 이후부터 현대 산업화 시기에 이르는 인천의 역사와 함께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일상을 보여준다. 전시는 ‘1부 개항과 산업화’와 ‘2부 공단과 노동자’로 구성되었다.

◆ 인천의 산업도시화 과정에 담긴 인천사람들의 일상

프롤로그에서는 예로부터 매우 중요한 수도의 인후지지(咽喉之地)로 전략적 요충지이자 교역의 관문이었던 인천의 역사와 행정구역의 개편 과정을 다룬다.

1부 ‘개항과 산업화’에서는 개항 이후 제국주의 열강에 의해 조계가 설치되고 제물포에 개항장이 형성되면서 박래품(舶來 品) 등 서구의 신문물이 들어온 이야기로 시작한다.

항구를 배경으로 서울로 들어가는 관문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산업도시로 성장한 인천은 간척을 통해 바다를 메운 땅 위에 공장들이 세워지며 근대 문물의 유입지에서 공산품의 생산 지로 발전해왔다.

인천은 광복 이후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되었다가 1960년대 이후부터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단지대로서 산업화를 주도하며 주요 수출 창구의 역할을 했다.

인천의 역사적 흐름을 ‘세창양행 상표’와 ‘조선인촌 성냥’, ‘경인고속도로 개통 초청장’ 등의 유물을 통해 소개한다.

2부 ‘공단과 노동자’에서는 우리나라의 근대화·산업화 과정을 직면하면서 대표적 산업도시로 성장한 인천을 만들었던 힘은 사람으로부터 시작되었고, 그 중심에는 생산의 주역인 공단 노동자들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노동운동이 본격적으로 싹튼 곳도 인천이다.

2017년 국립민속박물관이 진행한 ‘인천 공단과 노동자들의 생활문화’ 학술조사에 기반해 우리나라 산업발달 단계를 생활 물품, 산업기반시설, 수출 상품 순으로 관련 산업에 종사했던 노동자 스물 두 명의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공장 밖에서는 볼 수 없는 노동자 개개인의 생산 현장과 더불어 당시 그들이 경험한 인천의 도시민속을 확인할 수 있다. 산업화의 격동기를 헤쳐 온 노동자 개개인의 특별한 이야기들을 통해 그들의 생활문화를 재조명한다.

1960년대 이후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삶을 ‘동일방직 작업복’, ‘제미니자동차’, ‘삼익피아노’, ‘용접바가지(마스크)’ 등의 유물과 사진, 인터뷰 영상들을 통해 소개한다.

에필로그에서는 인천의 두 여성이 50년 세월을 뛰어넘어 함께 길을 걷는 내용의 애니메이션을 상영한다. 인천의 변화를 마주하며 먼저 걸어간 이가 나중에 오는 이의 고단함을 위로하며 길을 걷는 "함께 걸어요"가 그것이다.

아울러 짠 내음 가득한 바닷바람에 펄럭이는 땀 밴 작업복을 이용해 설치한 성효숙 작가의 "바닷바람에 걸린 작업복(2019)"으로 마무리한다. 노동자들의 땀이 밴 작업복이 곧 인천을 만들어온 사람들의 자취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노동’ 주제 국립박물관 전시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 공단 노동자의 삶은 우리 가족, 이웃들의 삶과 다르지 않다. 가난을 면하기 위해,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또 다른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갔던 이들의 평범한 일상은 노동이었다.

이번 전시는 산업도시 인천의 공단 노동자를 바로 이해하고 노동의 가치에 공감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노동’이라는 주제를 다룬 이번 전시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항상 따르는 인천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움과 다양성이 공존하는 인천이라는 공간에서 살아가는 인천사람들의 삶의 자취와 자존감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