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신한금융, 옛 ING생명 인수 성공…1등 금융그룹 노린다
5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오른쪽)이 윤종하 라이프투자유한회사 대표이사와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 주(지분율 59.15%)를 총 2조2989억 원에 인수하는 SPA(주식매매계약)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지주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옛 ING생명을 인수로 1등 금융그룹 도약을 위한 승부수를 걸었다. 

조 회장이 이번 인수를 추진하면서 가격을 대폭 낮추는데 성공했으며 옛 LG카드 인수 후 신한금융 역사에 남을 만한 족적을 남기게 됐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의 대주주인 MBK파트너스가 지난해 말 매각을 추진하면서 내놓았던 희망 가격은 3조 원으로 알려졌다.

이후 확실한 매수자가 나타나지 않자 올봄에 가격을 2조5000억 원으로 인수가를 낮췄다.

신한금융은 2조2000억 원 내외의 가격을 제시하고 그 이상은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후 오렌지라이프의 주가가 지속적으로 떨어지자 다급해진 MBK파트너스는 2조3000억 원에 신한금융과 매각을 합의한 것이다.  

외국계인 오렌지라이프는 지급여력(RBC) 비율이 6월 말 현재 437.9%로, 업계 선두권이다.

이번에 신한생명과 합병하게 되면 신한생명의 RBC비율을 높여줘 신한생명의 자본확충 부담을 덜어줄 수도 있다. 신한생명의 RBC비율은 199.6%다.

두 회사의 영업망이 크게 겹치지 않은 점도 향후 시너지가 날 토대가 될 수 있다.

인수합병 후 통합(PMI) 과정을 거쳐 양사가 화학적 결합에 성공하면 상당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산 규모도 커진다. 신한생명의 30조7000억 원과 오렌지라이프의 31조5000억 원을 합치면 자산이 62조2000억 원으로 NH농협생명의 64조4000억 원에 이에 5위로 오르게 된다.

박재형 기자  jaypark@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