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global
럭셔리 브랜드에 빠진 남자들이베이츠 코리아 “남성, 여성보다 온라인 쇼핑 평균 구매 금액 높아”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자신을 위해 투자와 소비를 아끼지 않는 ‘포미(FOR ME)족’이나 ‘욜로(YOLO)’족이 증가하고 있다.

외모를 주요 경쟁력으로 생각하는 20대는 물론 경제력을 갖춘 30~40대 남성 소비자가 패션과 뷰티를 넘어 디지털 기기, 스포츠웨어, 명품까지 관심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베이츠 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이베이츠 웹사이트를 경유해 물건을 구매한 남성 고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하며 온라인 쇼핑 시장의 주요 구매층으로 자리잡았다고 밝혔다.

남성의 온라인 쇼핑 주문 건 수 역시 지난해 상반기보다 78% 증가하며 큰 폭으로 늘었다. 여성 구매 고객 수 증가율은 13%로 남성 고객 수 증가율 절반에 그쳤다.

남성이 여성보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1인당 평균 더 많은 금액을 지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남성의 1인당 평균 구매액은 12만800원으로, 9만7,000원을 기록한 전년 동기에 비해 약 25% 증가했다.

반면 여성 고객의 평균 구매액은 10만1,000원이던 지난해 상반기 대비 13% 증가한 11만4,000원을 기록했다. 남성의 1인당 평균 주문 건 수도 14건으로 11건에 그친 여성보다 더 자주 쇼핑한 것으로 나타났다.

럭셔리 브랜드와 디지털 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남자들이 즐겨 찾는 쇼핑몰은 이베이, 미스터포터, 알리익스프레스, 하이마트, 센스(SSENSE)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쇼핑몰은 남성 구매자가 전체 구매자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남성 구매자 매출 비중이 80% 이상인 쇼핑몰은 전자제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쇼핑몰 뉴에그, 남성 스타일 전문 온라인 쇼핑몰 미스터포터를 비롯해 라쿠텐, 이스트베이, 알리익스프레스가 포함됐다.

남성 고객 매출이 높은 위 5개 쇼핑몰의 1인당 평균 구매액은 23만6,000원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가격대가 높은 디지털 기기, 스포츠 용품 및 아웃웨어, 명품 구매가 증가한 결과로 풀이된다.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남성 소비자의 관심과 수요가 늘면서 명품 브랜드 편집숍이나 멀티숍을 통해 구매하는 경향도 커졌다.

올 상반기 해외 직구 쇼핑몰에서 남성 고객들이 가장 많이 산 아이템은 운동화로, 발렌시아가의 스피드러너를 비롯해 발렌시아가 트리플S, 구찌의 라이톤 스니커즈가 가장 많이 판매됐다.

임수진 이베이츠 코리아 이사는 “자기 주도적인 소비와 트렌드에 민감한 30대 남성 고객들이 의류, 신발뿐 아니라 디지털 기기, 스포츠 웨어, 명품 등 구체적인 브랜드와 럭셔리 아이템에 관심을 갖게 되며 구매 빈도뿐 아니라 구매 단가도 높아지고 있다”며 “남성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에 대한 추천을 강화하고 맨즈위크 등 남성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을 제공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베이츠는 1998년 설립된 글로벌 온라인 캐시백 기업이다.

1,600개 이상의 브랜드와 제휴를 맺고 이베이츠 웹사이트를 경유해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구매 금액 일부를 캐시백으로 환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와 브랜드를 연결하고 쿠폰, 할인, 프로모션, 특가, 무료배송 등을 제공해 고객이 상품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베이츠는 미국, 캐나다, 일본, 한국 4개 국가에서 캐시백 웹사이트를 운영 중이며 설립 후 지금까지 1조1,000억 원이 넘는 캐시백을 고객에게 지급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