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LG유플러스-신한은행 빅데이터 사업 추진일반 고객도 이용 가능한 통계성 데이터 웹사이트 ‘데이터 유통 플랫폼’

LG유플러스 빅데이터센터 강호석 상무(오른쪽)와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김철기 본부장 [LG유플러스 제공]

[뉴스비전e 한혜빈 기자] LG유플러스와 신한은행이 빅데이터 분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4차산업혁명을 대비해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양사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사업을 모색한 협약이다.

각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역별 구매력 지수’의 개발을 추진하고 연내 ‘데이터 유통 플랫폼’을 오픈할 계획이다.

데이터 유통 플랫폼은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통계성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한 웹사이트로 일반 고객도 이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프로야구를 좋아하는 고객 특성을 파악할 경우 LG유플러스 모바일 야구 중계 서비스인 ‘U+프로야구’ 앱 사용이력과 신한은행의 2018년 프로야구 타이틀 스폰서 기념 ‘신한 KBO리그 적금·정기예금’ 가입 및 이벤트 참여정보 등 빅데이터를 조합하면 분석이 가능하다.

양사는 포괄적 데이터 협업으로 빅데이터 비즈니스 모델도 발굴할 예정이다.

강호석 LG유플러스 빅데이터센터 상무는 “여러 기업의 데이터를 활용하면 새로운 비즈니스와 다양한 고객 서비스가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기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본부장은 “데이터 유통 플랫폼은 초기 데이터 유통 시장 조성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 기업에 각사가 보유한 데이터의 가치를 알리는 장으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혜빈 기자  bean@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