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LG 전략폰 'G7 ThinQ' 북미·글로벌 시장 공략나서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가 북미 시장 및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일 미국 버라이즌,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 등과 캐나다 벨, 로저스, 텔러스 등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를 통해 LG G7 ThinQ를 출시했다.

또 LG G7 ThinQ는 베스트바이 등 전자제품 판매점은 물론, LG전자 프리미엄폰 최초로 구글 프로젝트 파이(Project Fi)를 통해서도 출시된다. 프로젝트 파이는 구글이 전 세계 어디서든 동일한 요금으로 제공하고 있는 이동통신 서비스다.

LG G7 ThinQ는 △야외에서도 밝고 선명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별도 스피커가 필요 없을 정도로 사운드가 풍부한 ‘붐박스 스피커’ △스스로 사물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는 ‘AI 카메라’ △디스플레이 소비전력을 최대 30% 낮추고 저전력 알고리즘을 적용해 넉넉한 ‘배터리 사용시간’ 등 고객이 일상에서 가장 많이 쓰는 ABCD(Audio, Battery, Camera, Display) 성능을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주요 IT매체 GSM아레나는 LG의 신제품인 LG G7 ThinQ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0%가 디스플레이를 핵심 기능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IT 전문 매체 나인 투 파이브 구글은 LG G7 ThinQ의 붐박스 스피커가 출시된 제품 중 가장 큰 출력을 가졌다고 전하기도 했다.

LG전자는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 CIS,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 LG G7 ThinQ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핵심 기능들을 대폭 향상시킨 LG G7 ThinQ는 북미를 비롯한 해외 시장에서도 많은 고객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장혁 기자  hymagic@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