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로봇/커넥티드카
한미재계회의, 미래 협력과제로 자율주행차 분야 선택
전국경제인연합회<사진 / 뉴스비전e>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전경련과 미국 상의는 4월 11일 오전 전경련회관에서 자율주행차 분야 한미 관련기업간 협력 강화를 위해 한미재계회의(위원장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자율주행차분과위’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첫 회의에는 엄치성 전경련 상무, 찰스 프리만(Charles Freeman) 미상의 부회장, 데이비드 고삭(David Gossack) 주한 미국대사관 공사를 비롯하여 포드, 테슬라, 3M,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앤비디아, 퀄컴, 지능형교통체계협회, 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등 부픔·소재·모바일·소프트웨어 기업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의 “자율주행차 표준화 추진계획”을 주제발표를 청취하고 양국 협력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자율주행차 분야 한미 민간차원의 첫 협의체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데이비드 고삭 주한 미국대사관 상무공사는 “기술 및 산업분야에서의 협력이 항상 강력한 한미 동맹을 이끌어 왔으며, 한미FTA 등 양국의 포괄적 경제협력관계 강화가 자율주행 분과위 같은 구체적 협력을 이끌어 내게 된 것”이라고 그 의미를 평가했다.

엄치성 전경련 상무는 ”30년 역사를 지닌 한미재계회의가 한미경제동맹의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한미FTA, 한국인에 대한 미국비자면제 프로그램에 대한 공론화의 물꼬 등을 주도한 것처럼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미래성장동력 분야에서도 한미재계회의가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 고 밝혔다.  

자율주행차 분과는 앞으로 실무적 차원의 연구모임을 수시로 개최하고 한미재계회의 본회의의 논의를 거쳐, 관련 분야의 정책관련 사항을 양국 정부에 건의하는 창구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