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상수도사업본부 "수돗물 유충...유입경로"
상태바
상수도사업본부 "수돗물 유충...유입경로"
  • 오진주 기자
  • 승인 2020.07.2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유충이 수돗물에서 나왔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입장을 내놨다.
 
20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전날인 19일 서울 중구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주민이 욕실 바닥에서 유충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신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해당 유충을 회수한 뒤 유입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유충은 약 1cm 크기로 자세히 봐야만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오늘 새벽에 신고가 접수된 곳에 가서 유충을 수거한 상태"라며 "중구 오피스텔 욕실 바닥에서 발견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서 유입됐는지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오피스텔 수돗물을 채수해 물속에 깔따구와 같은 유충 및 이물질이 있는지 분석 중"이라며 "결과는 오늘 오후 4시께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뒤인 지난 16∼17일 6개 정수센터와 배수지 101개 시설물을 일제 점검한 결과 유충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유충 신고 접수 전 6개 정수장과 101개 배수지를 일제점검한 만큼 정수장, 배수지 등 수도관을 통해 유입되진 않았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인천에서 유충 관련 민원이 접수된 후, 정수장과 배수지 등을 점검해 혹시라도 유충이나 벌레가 들어오는 것을 전부 보완했다"며 "현재 배수지, 정수장 등과는 관련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다만 유충이 나왔다고 신고가 된 상황이고, 샤워를 한 뒤 발견된 만큼 (유충이) 샤워기를 통해 나온 것인지, 아니면 배수구 등을 통해 유입된 것인지 그걸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해당 유충이 인천, 경기도 등에서 발견된 일명 '깔따구 유충'과 같은 종인지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정수장 활성탄 여과지에 날벌레가 알을 낳으면서 발생하는 것을 '깔따구 유충'이라고 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아울러 서울 영등포구에서도 유충 추정 물체를 발견했다고 한 언론에서 보도한 것과 관련해 "제보를 바탕으로 해당 언론에서 보도한 것"이라며 "현재까지 해당 수도사업소에 관련 민원은 접수되지 않았고, 민원이 정식 접수되면 해당 가정을 방문해 정밀 현장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인천 서구에서 처음으로 수돗물 유충 관련 신고가 접수된 이후 인천 부평구, 계양구, 강화군 등에서도 추가로 신고가 접수되면서 지난 18일까지 총 144건의 사례가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