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6:53 (목)
최수종 "이만기, 친분" 팔짱 풀어라.
상태바
최수종 "이만기, 친분" 팔짱 풀어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8.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캡처]
[사진=방송화면캡처]

15일 JTBC 예능물 '뭉쳐야 찬다'에서 탤런트 최수종(57)이 "만기가 한 살 동생"이라며 "만기야~"라고 부르며 씨름스타 이만기(56)와 친분을 드러냈다.

야구스타 양준혁(50)은 "누가 봐도 만기 형이 형 같다"며 놀랐다.

한편 농구스타 허재(54)와 인연도 공개했다. 최수종은 나이트클럽에서 허재를 만났는데, 부인인 탤런트 하희라(50)에게만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허재는 바로 달려와 허리를 90도로 숙이며 "그때 못한 인사를 지금 하겠다. 형수님 얼굴에서 빛이 나서 형님을 못 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수종은 "다른 분들한테는 선수, 씨라고 해줄 수 있는데 만기 정도는···"이라며 "잠깐만, 만기야 팔짱 풀어"라고 해 큰 웃음을 줬다.

JTBC예능 '뭉쳐야 찬다'는 다른 예능물 '뭉쳐야 뜬다'의 멤버 김용만(52), 김성주(47), 안정환(43), 정형돈(41)과 스포츠 전설들이 조기축구팀을 결성, 대결하는 형식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