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8:22 (월)
한국당 "조국, 문정인 임명…나라를 기어이 쓰러뜨려 끝을 보겠다는 패악 개각이다."
상태바
한국당 "조국, 문정인 임명…나라를 기어이 쓰러뜨려 끝을 보겠다는 패악 개각이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8.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 사진 = 뉴시스 ]

[뉴스비전e] 자유한국당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민정수석, 주미대사에 문정인 외교안보특보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기울어가는 나라를 기어이 쓰러뜨려 끝을 보겠다는 패악 개각이다"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법치파괴자 법무부장관과 한미동맹 해체론자 주미대사를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두 사람 모두 대한민국을 위해 특히 문 정권을 위해 아무 일도,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조 전 수석에 대해 "제 본분인 인사검증과 공직기강 모두에 실패한 무능인사"라며 "법전보다 죽창을 신봉하고 자신을 비판하는 제자들을 극우로 몰아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에게는 폴리페서(현실정치에 적극 참여하는 교수)라고 손가락질 해놓고 자신의 정치활동은 '앙가주망'(지식인의 사회적 참여를 일컫는 프랑스어)이라며 팩스 복직했다"며 "내 자식은 외고에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이 당연하고 남의 자식에게는 개천에서 용이 나올 필요가 없다고 설파하는 인물이다"라고 힐난했다.

그는 또 "김명수 대법원장에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여기에 조국 법무부장관 퍼즐이 맞춰지면 대한민국 사법부는 권력의 시녀로 완벽하게 전락하게 된다"며 "이들이 삼각기동 편대가 되어 권력에 아부하며 진영을 위해 법전을 휘두른다면 대한민국은 더 이상 법치국가도 자유국가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