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3:51 (금)
[단독] 청와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강행키로 결정 야권 강력반발 예상 향후 추가 인선 앞두고 정국경색 조짐
상태바
[단독] 청와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강행키로 결정 야권 강력반발 예상 향후 추가 인선 앞두고 정국경색 조짐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7.1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강력반발 예상 향후 추가 인선 앞두고 정국경색 조짐
ⓒ청와대

[뉴스비전e]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임명을 강행하기로 결정해 정가에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비전e가 신뢰할 만한 청와대 소식통을 통해 지난 15일 확인한 바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측근들과 의견을 조율을 통해 국회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하는 쪽으로 밀어붙일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15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재요청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채택되지 못했다. 기한 내 보고서가 오지 않으면 대통령은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다.

문 정부 출범 이후 현재 15명의 장관급 인사가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윤 후보자는 같은 방식으로 임명될 16명째 인사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 회의서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회를 무시하고 협박하는 것”이라고 청와대의 임명강행 조짐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 자리에 오르게 되면 야권은 더 이상 청와대의 독선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날을 새우고 있다.

야권 내부에서는 이미 “검찰총장 후보 임명을 청와대가 강행할 경우 현재 시작된 국회 추경예산 논의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정국경색을 우려하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