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AI로 보안시장 판을 바꾼다"새 보안시장 창출, 시장 변화 이끌어낼 방침…사업과 생활 파트너로 케어 영역까지 서비스 발전 계획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SK텔레콤이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며 AI 보안시대를 열어갈 것을 천명했다.

SK텔레콤은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과 공동으로 ADT캡스 지분 100%를 인수했다.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했다.

SK텔레콤과 맥쿼리는 ADT캡스 기존 주주인 칼라일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이후, 공정위 기업 결합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

 

사고 가능성 예측 동선 최적화…출동시간 단축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보안 시장은 구글·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ICT기업과 경쟁하는 4차산업혁명 전쟁터”라며 “영상보안기술·AI ·IoT·빅데이터·5G 등 New ICT 기술을 ADT캡스에 도입해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동시에 혁신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AI를 활용해 기존 물리보안 사업을 최적화 한다. 예컨대,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AI가 예측해 경비 인력과 차량 동선을 최적화한다. 출동→도착 시간 단축을 기대할 수 있다.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영상분석으로 특이행동·이상 징후를 정교하게 판단해 대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매장 앞에서 단순히 서성이는 것인지 아니면 침입을 위해 배회하는 것인지 구분해 필요시 경고음을 보내거나 집에 홀로 있는 노약자가 쓰러졌을 경우 이를 단순히 누워서 쉬는것과 구분해 응급 상황 발생시 신속히 출동할 수 있다.

아울러 IoT 센서와 영상 분석을 결합해 경보의 정확도를 높이면 불필요한 출동을 줄이고 필요한 곳에 인력과 자원을 투입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5G를 활용해 Full HD 화질로 전송되던 CCTV영상도 UHD 수준으로 높여 수백 미터 밖 움직임 포착도 가능해진다.

 

NEC·히타치와 기술 협력…세계시장 진출

올해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한 박정호 사장은 ADT캡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일본 기업들과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NEC와 안면·지문 등 생체인식 분야에서, 히타치와는 건물 관리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강화한다. 이들 기업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ADT캡스 경쟁력 강화는 물론 보안 수요가 높은 미국·유럽 등 선진국 시장 진출도 기대하고 있다.

케어 영역까지…IoT주차장·드론 보안관제

SK텔레콤은 기존 보안시장에서 경쟁하기보다는 경쟁의 판을 바꾸며 새로운 보안시장을 만들고, 기존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SK텔레콤은 고객의 사업과 생활 파트너로서 보안은 물론 케어 영역까지 서비스를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도입한다.

건물 보안·관리 노하우를 갖고 있는 ADT캡스는 SK텔레콤의 IoT 기술 등을 더해 주차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미래형 매장 보안 관리, 드론을 활용한 대규모 공장 관리 등 새로운 시설 보안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신개념 일자리 창출…보안산업 생태계 발전

SK텔레콤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유관 장비 산업 등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ew ICT 기반 보안 서비스가 출시되면 신규 수요가 창출됨은 물론 새로운 개념의 다양한 일자리도 함께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드론·카메라·도어록 등 보안 산업 생태계 전반의 발전도 기대된다. 한국이 New ICT 물리보안 서비스를 선도하면 국산 장비 등 생태계 경쟁력도 함께 높아져 글로벌시장으로 진출할 토대가 마련된다.

NSOK와 합병 추진…‘ADT캡스’ 유지

SK텔레콤은 SK텔링크 자회사인 물리보안 사업자 ‘NSOK’를 ADT캡스와 합병한다. SK텔링크로부터 NSOK 지분 100%를 인수한 뒤 올해 안으로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수가 마무리됨에 따라 ADT캡스 조직과 경영진은 개편된다. 사명과 서비스 브랜드는 기존 그대로 유지된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