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ervice
대한한공, 세계 항공업계 최고의 장사꾼 선정 세계 최고 실적 항공사...질적 성장 토대로 세계적 항공사로 평가...다변화된 영업·마케팅 전략 수익 극대화...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로 질적 성장 기대 커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뉴스비전e 이장혁 기자] 대한항공이 전 세계 항공사 가운데 장사를 가장 잘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세계적인 권위의 항공월간지인 미국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로부터 2018년 세계 최고의 실적을 낸 항공사로 선정됐다.

올해 8월 발간된 ATW의 2018년 <세계 항공사 리포트(2018 World Airline Report)>에서 전년 대비 최고의 당기순이익을 낸 항공사(Best Airline Performer) 1위로 뽑혔다.

대한항공은 2016년 5억5,000만 달러가 넘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지만, 2017년 오히려 8억5,000만 달러 이상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획기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대한항공의 질적 성장세는 5월 협력을 시작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로 두드러질 전망이다.세계 각국의 항공사들이 각축을 벌이며 치열한 가격 경쟁을 하는 가운데 대한항공이 다변화된 영업 및 마케팅 전략을 토대로 수익을 극대화한 결과다.

이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의 시너지 효과로 내년 4월 대한항공의 인천~보스턴 노선 취항이 확정됐으며, 델타항공도 같은 달 인천~미네아폴리스 노선에 취항하게 되는 등 태평양 노선 스케줄이 다양해지고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은 빠르고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새로운 환승수요 창출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을 앞둔 2019년 질적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한 전략적 사고방식의 변화를 통해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서 자리매김 해나갈 계획이다.

이장혁 기자  hymagic@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