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cul
"이랜드라서 누리는 워라밸"일생활균형 워크샵 개최...워라밸 자가진단, 우선순위 정하기, 개인과 조직에 적용하기 등 참여형 프로그램
[이랜드 제공]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이랜드리테일은 주 52시간 근로 및 직원들의 근무환경 변화를 위해서는 리더의 인식을 바꾸는 것이 가장 먼저 해결할 과제로 보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이 최근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돌아볼 수 있도록 50명의 지점장을 대상으로 일생활균형 워크샵을 진행했다.

‘일생활균형재단’의 안선영 연구원의 강의를 중심으로 워라밸 자가진단, 우선순위 정하기, 개인과 조직에 적용하기 등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랜드리테일은 지점장들이 일과 삶 속에서 우선순위 가치와 시간관리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직원들의 근무 환경 변화가 더 빠르게 정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더의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직원들의 근무환경이 혁신적으로 바뀌기 어렵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