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nufacture
패밀리카로 손색없는 전기차 니로 EV1회 충전 시 385km 주행···동급 최대 실내공간 갖춰

[뉴스비전e 이현섭 기자] 기아차가 경제성, 실용성, 편의성 3박자를 모두 갖춘 ‘니로 EV’를 선보였다.

니로 EV는 니로의 전기차 모델로, 기아차는 니로 EV가 최근 빠르게 성장 중인 국내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니로 EV는 고용량 배터리와 고효율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 385km(64kWh 배터리 완전 충전 기준)를 인증 받았으며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과 다양한 첨단 주행 신기술로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니로 EV는 64kWh 배터리를 기본으로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며, 가격은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프레스티지 4,780만 원, 노블레스 4,980만 원으로 서울 기준의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까지 더하면 프레스티지가 3,080만 원, 노블레스는 3,280만 원이다.

평소 차량 운행이 많지 않거나 시내 통근 위주로 활용하는 고객들은 주행거리가 짧은 ‘슬림 패키지(39.2kWh 배터리)’를 마이너스 옵션으로 선택하면 기본 모델 대비 350만 원 낮춰 구매할 수 있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1회 완전충전 주행가능거리는 64kWh 배터리 기준으로 385km, 39.2kWh 배터리 탑재 모델은 246km를 주행할 수 있다.

미래지향적 친환경차에 걸맞은 다양한 첨단 주행 신기술을 대거 기본 적용한 니로 EV는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도 크게 높였다.

니로 EV에는 기아차의 첨단 주행 신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보조(LF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정차&재출발 기능 포함)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트림에 따라 △후측방 충돌경고(BCW) △하이빔 보조(HBA)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등도 선택 적용할 수 있다.

전기차에 특화된 다양한 사양도 도입했다.

충전소 정보를 제공해주는 ‘실시간 충전소 정보 표시 기능’(UVO 서비스 가입 시)과 내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시 주행가능거리를 확인해 충전소 검색 팝업 기능을 제공하는 ‘충전 알림 기능’ 등을 탑재했다.

상황에 맞춰 충전시간 및 충전량을 조절할 수 있는 ‘충전종료 배터리량 설정기능’과 차량 운행 계획 등에 따라 충전시간을 미리 설정할 수 있는 ‘예약/원격 충전기능’ 등도 적용됐다.

고객 선호 사양인 △회생제동 패들쉬프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통해 공기 청정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클러스터 이오나이저 등을 기본 적용했다.

니로 EV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의 제원으로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을 갖췄다.

실내 거주 공간에 결정적인 전폭과 휠베이스는 경쟁 전기차 대비 각각 최대 40mm, 100mm 우세하고 SUV의 최대 장점인 적재 공간은 451ℓ(VDA 기준)로 경쟁 전기차는 물론 기존 니로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우세하다.

기아차는 니로 EV는 뛰어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활용성으로 국내서 유일하게 5인 가족이 여유롭게 패밀리카로도 활용할 수 있는 전기차라고 강조하며 경제성, 공간성, 편의성을 모두 갖춘 니로 EV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섭 기자  news@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