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5G/IoT/디바이스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로밍 데이터 무제한 시대 연다37개국서 데이터 ‘속도 제한 없이’ 쓸 수 있는 로밍 요금제 국내 첫 선
<사진 / LG유플러스>

[뉴스비전e 정윤수 기자] # 직장인 A씨는 올 여름 가족휴가를 준비하던 중 가장 필수적인 통신 서비스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선불 유심은 지인들이 기존 번호로 연락 시 통화 연결이 되지 않고, 포켓 와이파이는 들고 다니는 짐을 덜고자 일찌감치 포기했다. 

A씨는 최근 출시한 데이터 무제한 로밍 요금제로 눈을 돌렸다. 국내번호로 통화도 가능하고 데이터도 자유롭게 쓸 수 있었다. 또 데터링을 이용하면 한 명만 신청해 가족들이 데이터를 무제한 나눌 수 있다는 점도 경제적이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국내 최초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를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는 중국·일본·미국 등 37개국에서 하루 13,200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모바일 데이터와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데이터 용량은 물론 속도 제한(QoS)까지 없는 해외 로밍 상품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 김시영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로밍 고객들의 주 사용 서비스가 음성통화에서 데이터 중심으로 이동하면서 이에 발맞춰 데이터 혜택을 대폭 강화한 로밍 요금제를 기획했다”며 “이번 요금제와 내달 1일부터 새 단장하는 ‘맘편한 데이터팩’ 서비스를 시작으로 앞으로 증가하는 고객들의 데이터 이용량과 시장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무제한 테더링, 가족·친구 등 동행자 늘수록 경제적, 로밍 데이터 함께 쓰는 신(新) 풍속도 기대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데이터와 함께 제공되는 무제한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이다. 서비스 이용고객의 휴대폰 데이터를 가족·친구 등 동행자들과 함께 쓸 수 있어 데이터 요금의 총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가령 4인 가족 여행을 기준으로 하면 기존 로밍 서비스 대비 하루에 30,800원을 절약할 수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가족 중 한 명만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를 신청하면 테더링으로 나머지 3명도 용량 제한 없이 모바일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무제한 테더링 서비스가 동행자들끼리 로밍 데이터를 함께 쓰는 새로운 풍속도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테더링 기능은 통신사에도 구애 받지 않고 제공 가능해 소규모 그룹 단위 고객들에게 더욱 합리적인 서비스로 각광 받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 여행객 현지 정보 확인, 출장 시 노트북 이용에 안성맞춤 … "포켓 와이파이·선불유심 보다 편의성·가성비 뛰어나"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가 현지 정보 확인이 필수적인 여행객들이나 노트북 이용이 잦은 해외 출장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한다.

여행자의 경우 로밍에 가입된 휴대폰만 있으면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출장 시에는 언제·어디서나 노트북의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중국·일본·미국·러시아 등 주요 국가 37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다. 해당 국가들은 출국률 기준으로 91.6%를 차지하고 있어, 해외에 나가는 10명 중 9명 이상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는 해외에서 쓸 수 있는 다른 통신 서비스들 대비 편의성·가성비 측면에서도 합리적이다. 이동형 데이터 공유기인 ‘포켓 와이파이’의 경우 기기 휴대의 불편함과 데이터 용량·속도 제한을 감수해야 한다.

해외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선불 유심’ 역시 데이터가 제한되어 있고, 여러 명이 함께 쓸 수 없어 1인당 지불해야 하는 비용이 높은 편이다.

 

◆LG U+ 로밍 데이터 확대 위한 서비스 줄줄이, 내달 ‘기간형 요금제’ 데이터 강화, 지난 4월엔 일부 서비스 데이터 3배로

LG유플러스는 내달 1일부터 ‘맘편한 데이터팩 요금제’의 데이터 혜택도 대폭 강화한다.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데이터는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지난 2월 선보인 ‘맘편한 데이터팩 요금제’는 고객이 비용을 지불하면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간정액 서비스다. 오는 6월부터는 기존 서비스에서 데이터를 최대 30% 늘린다.

LG유플러스 김시영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 증가에 따라 국내 통신 요금제뿐만 아니라 로밍 상품까지 데이터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며 “업계 최초로 선보인 이번 로밍 요금제를 통해 앞으로 해외에서도 많은 고객들이 데이터를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정윤수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